작년 오피스텔 평균매매가 1.48% 상승
작년 오피스텔 평균매매가 1.48% 상승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9.01.0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지난해 오피스텔 가격이 연초 대비 1.48% 오른 가운데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서울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 오피스텔 평균매매가격이 1억7608만8000원(1월10일 기준)에서 1억7869만4000원(12월10일 기준)으로 1.48% 상승했다.

수도권의 경우 1억8910만1000원에서 1억9277만5000원으로 1.94% 상승한 반면, 지방은 1억2165만1000원에서 1억1979만3000원으로 -1.53% 감소하며 양극화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2억2135만7000원에서 2억2735만3000원으로 2.71% 상승해 조사대상 9개 지역 중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이어 광주(0.99%), 경기(0.86%), 인천(0.02%) 순으로 연초 대비 가격 상승 폭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매매가 상승폭에 비해 세 부담이 크게 늘어나 투자시장의 판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특히 매매가 하락지역의 경우 매수심리가 더욱 꺾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