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가곡2지구 10년 민간임대아파트 ‘평택 진위 쌍용 스마트어반’
평택 가곡2지구 10년 민간임대아파트 ‘평택 진위 쌍용 스마트어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3.11.23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 진위 쌍용 스마트어반 투시도
▲'평택 진위 쌍용 스마트어반' 투시도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평택시가 인구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각종 개발계획도 속속 진행됨에 따라 주택수요도 함께 늘어나면서 신축 부동산 시장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행정안전부 자료에 따르면 평택시의 인구는 올해 10월 기준 58만9407명을 기록했다. 10년 전인 2013년 10월 44만868명과 비교하면 무려 33% 이상이 증가했다. 같은 기간 경기도 전체 인구 증가율이 11%에 머무는 것과 비교하면 두드러진 증가세다.

특히 평택시가 발표한 2035년 평택도시기본계획에 따르면 2035년 평택시 인구는 120만명을 넘어특례시 기준으로 도약시키면서 이에 발맞춰 도시개발사업 22곳, 정비사업 5곳, 산업단지 1곳 등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도시개발사업의 경우 평택시가 2016년부터 평택시 진위면 가곡리에 추진한 가곡지구가 지난해 6월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고시가 되는 등 진위면 일대의 개발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가곡지구는 진위면 일대 약 60만㎡ 규모에 총사업비 1944억원을 투입해 정주환경 개선은 물론 공원, 녹지, 학교, 교통편의 등 다양한 도시인프라를 구축하게 된다.

진위면은 가곡지구 지구지정과 함께 가곡2지구 지구지정도 목전에 두고 있다. 민간주도 개발사업인 가곡2지구는 올해 1월 평택시가 개발계획에 대한 수용을 결정한 후 지난 8월에는 주민공람 절차를 마치고 지구지정 고시를 준비 중에 있다.

이에 따라 가곡2지구 도시개발사업의 첫 번째 대단지 아파트인 ‘평택 진위 쌍용 스마트어반’이 최근 일반인들에게 선보이며 주목받고 있다.

단지는 10년 민간임대아파트로, 평택시 진위면 가곡리 235-14번지 일원에 지하 2층~최고 29층, 14개 동, 총 1228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전 가구 전용면적 77~84㎡의 주거타입으로 구성됐다. 시공예정사로는 쌍용건설이 참여했다.

단지가 들어서는 진위 지역은 진위2,3일반산업단지를 비롯해 LG디지털파크, 삼성남사지구가 가까워 직장과 주거의 접근성을 갖추고 있다. 특히 7km 거리에 약 300조원이 투입돼 세계 최대 규모로 구축되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수혜지역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홍보관은 오산시 오산동에서 운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