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건설심의委 설계심의위원 윤곽
중앙건설심의委 설계심의위원 윤곽
  • 이헌규 기자
  • 승인 2020.01.15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내달 초 확정… 250명 정도로 구성
스마트건설기술 분야 구성·운영방식 검토중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국토교통부는 중앙건설심의위원회 설계심의분과위원 구성을 위한 후보군 약 330명을 간추려 전문성 등 역량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국토부는 올해 턴키와 기술제안 등 기술형입찰 심의를 담당할 중심위 설계심의분과위원은 총 250명 정도로 구성, 본격적인 심의 업무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전년도에 비해 중심위 설계심의분과위원이 소폭 늘어났지만, 당초 목표였던 300명 정도에는 못미친다.

지난해에는 설계심의분과위를 당초 대비 2배(150명→300명 이내)로 늘리는 내용의 건설기술진흥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두 차례에 걸쳐 위원을 선정하면서, 예년 대비 50∼60% 늘어난 총 223명을 선정해 운영한 바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설계심의분과위원을 지속적으로 증원할 계획이나, 올해는 기술형입찰 심의 물량을 고려해 작년보다 소폭 늘어난 규모로 구성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설계심의분과위원 구성 과정에서 각 위원의 한차례 연임은 허용하되, 앞서 연임했던 위원은 배제하기로 했다.

특히 국토부는 역량평가 등을 거쳐 필요 시 기존 위원(풀)들도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올해 처음 도입되는 스마트 건설기술분야 위원 구성 및 운영 방식은 향후 심의과정에서 공정성이나 형평성 논란을 없애기 위해 보다 심도있게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