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품질관리 강화 ‘불량자재 제로’ 추진
포스코, 품질관리 강화 ‘불량자재 제로’ 추진
  • 이보림 기자
  • 승인 2019.03.13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이보림 기자= 포스코가 현장에 사용되는 자재(MRO)에 대한 품질관리를 강화해 '불량자재 제로화'를 추진한다.

포스코는 2월말부터 기업의 유지, 보수, 운영에 쓰이는 MRO자재의 품질관리 강화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품질관리활동은 불량자재의 납품과 사용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데 초점을 뒀다.

품질관리는 선행, 진행, 사후관리 3단계로 나눠 각 구매 단계에 맞는 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1단계 선행관리로 '계약 부속서류 내 불합리한 스펙(Spec) 제로화'를 우선 추진한다.

실제 납품된 물품과 자재의 사양, 도면 등 계약 내용을 비교 검토해 모호한 규격, Over Spec' 등을 찾아 바로잡는다.

2단계 진행관리 단계는 중간검수 강화, 품질점검 시행, 시험성적서 검증 등 제작 단계별로 품질을 밀착관리해 자재 불량률을 선제적으로 낮춘다.

마지막 사후관리로는 품질관리수준 개선이 필요한 공급사를 대상으로 품질점검을 시행하고, 공급사의 자주적인 품질관리체계 구현을 위한 포스코품질인증(PosQC) 지원교육을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품질점검 대상사는 전년 100개사에서 120개사로 늘리고, 품질인증 교육지원은 전년 85개사에서 100개로 확대해 품질보증체계를 내실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