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공공공사 조달시스템 전면 개편
조달청, 공공공사 조달시스템 전면 개편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8.10.23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기반의 고객중심 지능형 조달플랫폼 구축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조달청은 공공공사의 조달 관련 나라장터 및 업무처리시스템을 전면 개편한다고 23일 밝혔다.

조달청은 이를 위해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5년간 조달 관련 나라장터 및 업무처리시스템을 각각 고도화하기로 했다.

조달청은 '정부혁신 실행계획'의 일환으로 올해부터 단계별로 기존 시스템 고도화 및 신규 시스템을 구축하는 동시에 각 시스템 및 유관기관의 공공공사 사업정보 연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따라 향후 건설사와 엔지니어링사들이 개편된 공공공사 조달플랫폼 시스템을 이용하면 공사비 산출 및 각종 정보를 얻을 수 있어 입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조달청은 1단계 작업을 올 연말까지 마무리 하고, 나라장터를 통해 공공공사 공사비 예측·하자관리정보 및 물가변동에 의한 계약금액 감액징후를 제공한다. 각종 조달서류 온라인 제출 확대를 통한 사용자 편의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공사비 분석 및 예측시스템' 구축을 통해 공사현장·건설조건별로 예측 공사비를 제공해 적정공사비 확보를 유도한다.

또 '‘하자관리시스템' 구축을 통해 하자예방 및 예산절감을 유도한다. 더불어, 시설분야 나라장터 서버용량을 증설해 온라인 서류제출을  확대한다. ‘

아울러 '물가변동 계약금액 감액징후 포착시스템' 구축을 통해 예산절감을 이끌어 낼 계획이다.

2단계 작업으로는 공사원가항목 분류기준을 표준화하기로 했다.

이는 그동안 공사원가항목 분류기준이 모호해 설계사에 따라 공사원가항목 분류가 서로 달라 빅데이터 기반을 구축하는데 제약요인으로 작용했다 부분을 해결하는 것이다.

특히 조달청은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등 유관기관의 공공공사 사업정보와 시중 가격조사전문기관 가격자료와 연계해 공사비 빅데이터 기반을 오는 2019년~2020년까지 2년간 구축키로 했다.

3단계 작업으로는 공공공사 사업 모든 과정을 통합·관리를 통한  빅데이터 기반의 공공공사 조달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오는 2020년∼2022년 완료할 계획이다.

'설계적정성 검토시스템'과 '공사원가통합관리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업무효율성을 높인다.

시설기획부터 공사관리까지 모든 과정의 시스템을 통합·관리하고, 빅테이터 기반의 공공공사 통합통계분석시스템 구축할 예정이다.

조달청은 그동안 시설기획부터 설계용역계약, 설계적정성 검토, 공사비 적정성 검토, 공사계약 및 관리하는 업무처리시스템을 기반으로 공사원가통합관리시스템, 나라장터 등과 상호 연계해 설계·공사비의 적정성 검토, 입찰·계약 등의 조달업무를 처리했다.

하지만, 공사원가 사전검토(2010년 도입)나 설계 적정성 검토(2013년)와 같은 새로운 시설업무 도입때 단독시스템을 구축함에 따라 효율성이 낮고, 통계분석·활용이 제한적이었다.

또 수요기관과 조달업체는 공공공사 사업정보 부족으로 예산편성 때 공사비를 예측하거나, 하자관리, 계약금액 감액 조정 등을 처리하는데 많은 애로를 겪었다.

조달청 강신면 시설사업국장은 "이번 빅데이터 기반의 공공공사 플랫폼이 구축되면 나라장터 사용자 편의성 강화, 조달정책 지원은 물론, 적정공사비 확보와 예산절감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