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기술자 10명 8명, "의무교육제도 폐지, 교육기관 자율경쟁체제 전환 절실"
건설기술자 10명 8명, "의무교육제도 폐지, 교육기관 자율경쟁체제 전환 절실"
  • 이헌규 기자
  • 승인 2018.07.3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건설기술인협회, 건설기술인 1만여명 대상 설문조사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건설기술자 10명 중 8명은 현행 의무교육제도를 폐지하고, 교육기관도 자율경쟁체제로 바꿔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한국건설기술인협회(회장 김정중)는 건설기술인 1만여명을 대상으로 의무교육 제도와 관련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현행 의무교육제도를 폐지하는 등 대폭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80% 가량을 차지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20일부터 25일까지 '건설기술진흥법에 따른 의무교육 폐지에 대한 의견', '교육기관 자율경쟁체제에 대한 의견', '협회의 종합교육기관 추진 필요성', '기존 종합교육기관에 대한 만족도' 등에 대해 실시됐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행 법정 의무교육제도의 존속여부에 대해서는 68.3%가 폐지해야 한다고 응답해 건설기술자의 대다수가 현행 교육제도에 불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폐지에 대한 대안으로는 인센티브를 제공(교육이수 시 PQ가점, 승급 시 가점 확대 등)하거나 완전자율화(건설기술자 스스로 업무능력 배양) 해야 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또 지난 20여년간 신규기관 진입을 불허하며, 독과점으로 운영되고 있는 현행 교육기관 지정제도를 등록제 등으로 개편해 자율경쟁체제로 전환하는 것에 대해서 79.5%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는 자율경쟁을 통한 교육품질 및 교육서비스의 질적 향상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높은 것으로 파악된다. 


아울러 협회 출연기관인 (재)연구원 건설과 사람에서 종합교육기관 지정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71.7%가 필요하다고 응답, 협회의 교육사업 추진을 적극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건설기술인의 자질향상을 통해 국가 건설기술 진흥 및 발전에 기여하고자 하는 협회의 설립목적에 비춰볼 때 당위성을 갖고 있으며, 실질적 교육수요자인 건설기술인이 새로운 교육기관 지정을 절실히 원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현재 법정교육을 실시하고 있는 기존 종합교육기관(6개)에 대한 만족도 설문 조사 결과, 만족도가 53% 정도에 불과해, 신규교육기관 지정 등 자율경쟁을 통해 교육의 질 및 교육서비스 향상을 위한 공동의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