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지방이전 경제·고용창출 효과
공공기관 지방이전 경제·고용창출 효과
  • 이헌규 기자
  • 승인 2014.11.12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에 따른 해당 지역의 경제적 기여와 고용창출이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인재개발원(원장 손명선)은 제주도 서귀포 혁신도시로 청사를 이전함에 따라 지난해 해당지역에서 56억원의 경제적 기여와 40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공공기관 지방이전 정책에 따라 지방이전 기관 중 전국 최초로 서귀포 혁신도시에 입주한 국토교통인재개발원이 지난해 기관 운영을 분석한 결과, 5334명의 교육생이 1인당 평균 48만6000원, 연간 26억원을 소비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30여명의 인재개발원 직원들이 연간 5억원, 기관운영에 25억원의 비용을 지출하는 등 서귀포 지역에 약 56억원의 직접적인 소비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교육생 소비현황을 보면 1인당 평균 체류기간은 6일로 식비(15만5000원, 32%)와 선물 구입비(13만1000원, 27%)가 59%로 주를 이뤘고, 나머지가 숙박비(7만8000원, 16%), 교통비(6만8000원, 14%, 항공료 제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국토교통인재개발원 교육 이수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10.14%인 537명의 응답을 분석한 것이다.

인재개발원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도 가족이 모두 이전한 경우 1가구당 평균 224만원, 단독 이전한 경우에는 1인당 평균 81만원을 소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인재개발원 이전으로 시설관리용역 28명, 구내식당 운영 6명, 기간제 근로자 6명 등 총 40명의 지역민 고용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귀포 혁신도시의 경우 이전을 완료한 국토교통인재개발원, 국립기상연구소, 국세공무원연수원 등 이전예정 7개 기관이 2015년까지 모두 이전을 완료하면 총 9개 기관 900여명이 입주하게 되고, 교육생은 국세공무원교육원 2만8000명 등 연간 3만3400명이 찾게 될 전망이다.

연구원은 각 이전 기관별로 규모와 기능이 다르기는 하지만 9개 이전기관 중 비교적 소규모인 인재개발원의 조사 결과를 단순 적용하더라도 서귀포지역에 연간 최소 544억원의 직접적인 경제적 효과와 360명 이상의 고용창출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한편 국토교통인재개발원은 국토교통부의 전문 교육기관으로서 전국 각지에서 연간 6000여명의 교육생과 전문 강사가 방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