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광명·태백·경산', 스마트도시로 조성
'천안·광명·태백·경산', 스마트도시로 조성
  • 한선희 기자
  • 승인 2024.06.24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공모사업 선정…2026년까지 국비 최대 160억 지원

(건설타임즈) 한선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2024년 스마트도시 조성사업' 공모 결과 거점형은 충남 천안시 1개소, 강소형은 경기 광명시, 강원 태백시, 경북 경산시 등 3개소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스마트도시 조성사업은 지자체와 민간기업 등이 기존 도시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 특성에 맞는 획기적인 서비스를 찾고 만들어 나가는 사업이다.

올해는 거점형, 강소형 2개 유형으로 진행됐다. '거점형'은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종합 솔루션을 개발·실증해 스마트도시 확산을 이끌어 갈 스마트 거점을 조성하고, '강소형'은 기후위기·지역소멸 등 환경변화에 대응력을 확보하기 위한 특화 솔루션이 집약된 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거점형 스마트도시 조성사업은 총 4개 지자체가 신청해 4대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선정된 천안시에는 3년간 국비 160억 원(지방비 1대1 매칭)을 지원한다.

▲천안시 거점형 스마트도시 조성사업안
▲천안시 거점형 스마트도시 조성사업안

천안시는 충청권 메가시티를 견인할 스마트 거점으로 도약하기 위해 역세권 혁신지구, 스마트그린산업단지, 캠퍼스 혁신파크 일원을 민간 친화적 스마트도시로 조성한다는 목표다.

AI 기반 자원순환 모델, 음성기반 노면분석, 탄소중립 자율주행 셔틀 등 시민체감형 스마트서비스와 함께 디지털트윈 기반 가상실증공간(버추얼 스테이션)을 구축해 어반테크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강소형 스마트도시 조성사업은 지자체가 세부유형(기후위기 대응형, 지역소멸 대응형)을 선택해 총 17곳이 신청해 5.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선정된 광명시(기후위기 대응형), 태백시(지역소멸 대응형), 경산시(지역소멸 대응형)에는 3년간 각 국비 80억원을 지원한다.

광명시는 광명역세권지구 일원에 교통, 에너지, 재해·안전 스마트서비스를 데이터 기반으로 유기적 연계하는 탄소중립 스마트도시를 조성한다는 목표다. 전기이륜차 배달문화 밸류체인, 기업대상 업무용 전기차 공유 등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전환하고, 이상기후 대응을 위해 AI분석 재해 예측, 탄소관리 플랫폼, 신재생에너지 가상 거래 서비스 등을 구현한다.

태백시는 급격한 인구감소, 고령화 등으로 인한 지역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마이닝 혁신기술 기반 지역특화산업 활성화로 시민포용적 강소도시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경산시는 청년인구 감소로 인한 지역경제 쇠퇴 문제를 해결하고자 경산 임당 유니콘파크, 청년지식놀이터 등 기존 도시 인프라를 연계‧활용해 데이터 기반 첨단산업 활성화 도시를 조성한다.

국토부는 지자체가 사업을 통해 개발하는 솔루션을 오픈소스로 공개(거점형 2종, 강소형 1종)하고, 광역지자체에 구축 중인 데이터허브와 연계하도록 해 스마트서비스를 보다 빠르고 경제적으로 확산할 수 있는 플랫폼 도시 구현을 위한 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윤영중 도시경제과장은 "이번 스마트도시 조성사업 공모에 많은 지자체와 기업 등이 관심을 갖고 참여해 지역적 특성에 적합하고 도시운영의 효율을 높일 수 있는 혁신적인 솔루션이 제시됐다"며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서비스를 구축하고, 다른 지역에도 확산하여 지속 가능한 도시로 함께 성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