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여름 전력 수급 안정 점검 회의
서부발전, 여름 전력 수급 안정 점검 회의
  • 이헌규 기자
  • 승인 2024.06.19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한국서부발전은 19일 경기 김포발전본부에서 전력수요가 절정에 이르는 여름을 맞아 전력공급 안정을 위한 ‘여름철 전력 수급 안정 대책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발전설비 집중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올여름 전력수급대책 기간은 오는 24부터 9월 6일까지 75일간이다. 이 기간 최대 전력수요 전망치는 91.9~96.8GW로 2022년 7월 7일 기록한 여름철 역대 최대치(93.0GW)와 비슷하거나 많다.

이날 박형덕 사장은 전력 수급 비상 상황 보고·긴급 대응 복구체계, 연료확보 상황, 풍수해 대비 취약 지점 보강·관리 방안 등 발전설비 안정 운영 대책을 종합적으로 살폈다.

서부발전은 오는 24일부터 전력 수급 상황실과 24시간 긴급 복구 대책반을 운영하는 등 비상근무 체제에 들어간다. 이 기간 가상 고장훈련과 기상특보 대비 상황관리 훈련을 병행해 긴장감을 유지하기로 했다.

박 사장은 회의 직후 김포발전본부를 돌며 주요 발전설비와 태풍, 폭우 등 풍수해에 취약한 설비를 세밀하게 점검했다.

박 사장은 “전력수요 급증에 대비해 어느 때보다 발전설비의 안정 운영이 중요한 시기”라며 “빈틈없는 보고, 협력체계를 유지하되 현장 근무자들은 안전을 먼저 생각하고 임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