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항공 국가산단, 스마트그린산업단지로 지정
경남항공 국가산단, 스마트그린산업단지로 지정
  • 한선희 기자
  • 승인 2024.05.2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 25% 감축 계획…미래지향적・친환경 산업단지로 조성
▲경남항공 스마트그린산업단지종합구상도(진주지구)
▲경남항공 스마트그린산업단지종합구상도(진주지구)

(건설타임즈) 한선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경남항공 국가산업단지를 스마트그린산업단지로 28일 지정한다고 밝혔다.

스마트그린산업단지는 산업단지 조성 단계부터 기반시설과 입주기업 등의 디지털화, 에너지자립률 제고, 친환경 개발 등을 도입해 온실가스 저감을 도모하기 위한 사업이다. 현재 새만금 스마트그린국가시범산단, 대구율하 스마트그린국가시범산단, 밀양 나노융합 스마트그린산단, 전주 탄소소재 스마트그린국가시범산단 등이 스마트그린산단으로 지정돼 있다. 

경남항공 국가산업단지는 경상남도 진주시 정촌면 일원(진주지구, 83만4870㎡)과 사천시 용현면 일원(사천지구, 81만9934㎡) 총 165만4804㎡ 규모로 2017년 5월에 지정돼 현재 공정률 90%로 조성공사 및 분양 등을 진행하고 있다. 지자체 자체 사업, 중앙부처 공모사업 등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 스마트・친환경 기반시설 설치 및 입주기업 지원을 통해 이산화탄소(CO2) 배출을 약 25.2% 감축하는 계획을 반영해, 준공 및 운영 초기부터 친환경・첨단 산업단지로 구현할 예정이다.

경남항공 스마트그린산업단지는 입주기업 지붕, 유휴부지 등에 태양광 발전(27MW) 및 수소연료전지 발전소(5MW) 설치 등을 통해 에너지를 절감하고, 산단 내 스마트 횡단보도, 스마트 주차장, 스마트폴 등 스마트 교통・안전 인프라를 구축해 효율성과 안전성을 제고한다. 또한, 입주기업의 생산성 향상 지원을 위한 제조혁신플랫폼, 우주항공시험시설・위성개발혁신센터, 스마트공장 등의 사업도 연계한다. 

공원, 보행도로 등에 빗물이용시설, 투수성포장, 비점오염 저감시설 등을 설치하는 저영향개발 기법을 적용하고 사물인터넷(IoT) 환경 모니터링 시스템과 폐자원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경남항공 국가산업단지는 우주산업클러스터 내 위치해 우주항공청과 교육・연구기관 및 연관기업 간 집적・연계를 통해 항공・우주산업의 발전과 기업 성장을 위한 거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안세창 국토정책관은 “경남항공 스마트그린산업단지가 계획한 대로 산업단지 생산성 향상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사업들이 적절히 추진돼 편의성은 높고 탄소는 적은 산업단지로 발전되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경남항공 스마트그린산업단지 종합구상도(사천지구)
▲경남항공 스마트그린산업단지 종합구상도(사천지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