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한국산단공·공간산업진흥원, 공장 인허가 사전진단 서비스 구축 협력
LX·한국산단공·공간산업진흥원, 공장 인허가 사전진단 서비스 구축 협력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4.05.17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협약 체결…서비스 모델 구축
▲오른쪽부터 어명소 LX공사 사장과 이상훈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 황병철 공간정보산업진흥원 본부장이 ‘공장 인허가 사전진단 서비스 구축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어명소 LX공사 사장과 이상훈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 황병철 공간정보산업진흥원 본부장이 ‘공장 인허가 사전진단 서비스 구축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공장 인허가를 간편하게 처리하는 사전진단 서비스 구축을 위한 공공 협업이 가속화된다.

LX한국국토정보공사는 한국산업단지공단, 공간정보산업진흥원과 17일 LX서울지역본부에서 ‘공장 인허가 사전진단 서비스 구축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을 통해 세 기관은 LX의 ‘디지털 국토 플랫폼(LX플랫폼)’, 공간정보산업진흥원의 ‘V-world’, 한국산업단지공단의 ‘Factory-ON’을 연계해 공장 인허가 사전진단 서비스 모델 구축을 위해 협업한다.

그동안 공장을 설립‧운영 시 입지 선정과 규제사항 검토를 위해 수십 개에 달하는 인·허가 부서를 방문해야 함에 따라 많은 시간과 비용을 소모했다.

앞으로 세 기관의 협업을 통해 공장 인허가 원스톱 서비스 모델이 구축되면 시간이 단축되는 한편 사용자는 간편하고 쉬운 서비스를 제공 받을 예정이다.

어명소 LX 사장은 “각 기관의 협업으로 공장 인허가에 불필요하게 소요된 시간·비용 부담이 컸던 국민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플랫폼 기술과 역량을 아낌없이 지원해 디지털 플랫폼 정부 구현에 적극 조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