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 암벽장 55곳 안전 점검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 암벽장 55곳 안전 점검
  • 김유현 기자
  • 승인 2024.04.1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공원 암벽장
▲국립공원 암벽장

(건설타임즈) 김유현 기자= 국립공원공단은 북한산 등 전국 6개 국립공원 55곳의 암벽장을 대상으로 오는 14일부터 5월 5일까지 3주 간 산악단체 및 소방서 등과 함께 안전 점검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시행하는 ‘2024년 대한민국 안전 대전환’의 일환으로 진행하며 암벽장의 균열 여부, 설치물 견고 상태, 안전시설물 및 안내판 상태 등을 집중적으로 살핀다.

점검 대상 암벽장 55곳은 ▲향로봉 등 북한산 24곳 ▲나드리길 등 설악산 22곳 ▲매봉 등 월출산 4곳 ▲기타 5곳(무등산 2곳, 계룡산 2곳, 속리산 1곳)으로 구성됐다.

송형근 이사장은 “암벽 등반은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매우 큰 모험적인 산악 운동”이라며 “암벽을 등반할 경우 개인 등반 능력에 맞는 경로를 선택해야 하고 안전모, 안전줄(로프) 등 안전 장비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