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진 차관 "OSC공법 공공·민간서 적극 활용해야"
김오진 차관 "OSC공법 공공·민간서 적극 활용해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3.11.28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PC공동주택 실증현장 찾아 생산성 향상공법 활성화 강조
▲김오진 차관이 PC공법 실증사업 현장을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김오진 차관이 PC공법 실증사업 현장을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국토교통부는 김오진 1차관이 28일 오전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내 LH 임대주택 건설현장을 방문해 PC공법으로 시공 중인 실증사업 현장 내 시연회를 참관하고 주택건설사업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OSC(Off-Site Construction) 공법으로의 전환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OSC 공법은 제조공장에서 구조물의 부품 등을 사전 제작한 후, 건설 현장으로 옮겨 조립하는 공법으로 공정을 단순화해 공사기간 단축, 균일품질 확보, 안전성 제고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PC공법은 공장에서 사전 제작된 콘크리트 기둥, 보, 벽체 등의 부재를 현장에서 조립하는 공법으로 공사 기간을 단축하고 균일한 시공 품질을 확보할 수 있어 지하주차장, 물류창고, 교량·터널 등 대규모 시설물 공사에 주로 사용되고 있다.

이 현장은 이화여대 OSC연구단이 주관하는 R&D(2020∼2024) 실증사업으로 추진되됐으며 PC공법을 공동주택으로 확대하기 위해 부재의 생산, 운송, 양중 및 접합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실제 현장에 적용해 82가구, 12층 규모의 공동주택 1개동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김 차관은 시연회에 앞서 기념사에서 "공기단축, 시공품질 향상, 사고저감 등 PC공법의 장점에도 불구하고, 그동안은 주택건설 분야에서 널리 활용되지 못한 측면이 있었다"며 "이번 실증사업은 과거 PC공법이 가졌던 누수, 단열 등 주택품질 문제를 해소하고 공법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신기술을 개발해 현장에 성공적으로 적용한 사례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내 건설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위해서는 건설생산성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여야 한다"며 "이를 위해 PC, 모듈러 등 OSC공법을 공공·민간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정부는 제조업 기반의 공업화주택 공공발주를 확대하고 각종 규제를 정비하는 한편 사업성을 높여 민간 확산을 유도하기 위한 다양한 인센티브 제도를 신설하는 등 제도적 기반을 갖춰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