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소규모 전력중개사업 위한 '신재생모아센터' 개소
중부발전, 소규모 전력중개사업 위한 '신재생모아센터' 개소
  • 이헌규 기자
  • 승인 2021.11.23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첫번째줄 왼쪽 네번째)이 지난 22일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을 위한 '신재생모아센터' 개소식을 개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첫번째줄 왼쪽 네번째)이 지난 22일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을 위한 '신재생모아센터' 개소식을 개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김호빈)은 분산전원 통합관제를 위한 소규모 전력중개사업 및 발전량 예측제도 시행을 위한 분산자원 통합관리시스템의 도입 및 신재생통합관제센터 구축을 완료, 개소식을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분산자원 통합관리시스템 도입을 통해 전력 소비자에게 알맞은 전력 스케쥴을 조정하고 재생에너지의 불안정한 주파수에 맞게 전력을 공급함으로써 전력계통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부발전은 2025년까지 소규모 태양광 자원 및 풍력 발전량 예측성 향상을 통한 대규모 풍력자원 모집 등 약 4GW의 VPP(Virtual Power Plant) 자원을 모집할 계획에 있으며 나아가 빅데이터 플랫폼, 신재생모니터링 시스템을 활용한 신사업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세종시에 구축한 신재생통합관제센터 외 중․장기적으로 전국 6개 권역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VPP 사업은 우리회사 에너지전환의 시발점으로 적극적인 신재생 자원확보와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창출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