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친환경소재 활용 '층간차음재' 개발
한화건설, 친환경소재 활용 '층간차음재' 개발
  • 이헌규 기자
  • 승인 2021.04.30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한화건설은 층간소음 저감 효과가 뛰어나고 친환경소재를 활용한 층간차음재인 'EPP+EPS 적층형 60mm 층간차음재'를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최근 공동주택 내 층간소음이 사회적 이슈로 돼두됨에 따라 관련규정이 강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한화건설은 층간소음 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한화솔루션 첨단소재 부문과 층간소음 완충재 전문기업 EPS코리아와 공동으로 층간소음 저감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차음재 개발에 꾸준히 매진해왔다.

그 결과 EPP+EPS 적층형 60mm 층간차음재를 개발해 2019년 2월에 특허출원, 2021년 2월에는 특허등록을 완료했다. 최근에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으로부터 바닥충격음 차단구조 성능인정서를 취득했다.

한화건설이 새롭게 개발한 층간차음재는 경량충격음과 중량충격음 저감 효과가 우수할 뿐만 아니라 기존 층간차음재보다 30mm 더 두꺼워진 친환경 EPP+EPS 60mm 적층구조로 겨울철 난방효과를 향상시켰다.

또 기존 30mm 층간차음재 시공시 필요했던 기포 콘크리트 공정을 생략할 수 있어 공기단축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층간차음재에 적용횐 한화솔루션의 EPP(Expanded PolyPropylene·발포폴리프로필렌)친호나경 소재로도 각광받고 있다, 스티로폼 대비 가볍고 강도가 높아 외부 충격에 쉽게 부서지지 않는다. 미세플라스틱이 발생되지 않고, 탄성과 복원력이 뛰어난 것이 장점이다.

또 화학 첨가제를 사용하지 않아 벤젠, 다이옥신 등 유해물질도 배출하지 않는다.

한화건설 윤용상 건축사업본부장은 "한화건설은 이번 친환경 60mm 층간차음재 개발을 비롯해 층간소음 저감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끊임없이 연구·개발할 계획"이라며 "한화건설의 주거브랜드 포레나 고객들에게 보다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화건설은 향후에도 ESG경영의 일환으로 다양한 친환경 건축 소재들을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