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주택 비율 높은 지역 내 새 아파트 각광
노후주택 비율 높은 지역 내 새 아파트 각광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4.07.10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주택 비율 높은 도곡동서 ‘래미안 레벤투스’ 분양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최근 들어 수도권 주택 노후화가 가속화되면서, 신규 분양단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통상 노후주택 비율이 높은 지역은 ‘새 아파트’ 희소성이 높을 뿐 아니라, 대규모 주거단지가 기 조성돼 있는 지역 특성에 기반해 교육, 교통, 생활 등 각종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어 정주여건이 우수하다. 여기에 갈아타기 및 대기수요도 풍부한 만큼, 신규 공급되는 단지가 블루칩으로 통한다.

이렇다 보니 올 수도권 분양시장에서도 노후주택 비율이 지역 평균을 웃도는 지역 내 분양단지가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수요 쏠림이 두드러졌다.

노후 아파트 비율이 84.6%에 달하는 서울 광진구에서 6월 분양한 ‘강변역 센트럴 아이파크’는 1순위 평균 494.1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4월과 3월 경기도 성남시에서 각각 분양한 ‘엘리프 남위례역 에듀포레’와 ‘분당 금호어울림 그린파크’ 역시 높은 경쟁률 속에 청약을 마쳤다. 성남시는 노후 아파트 비율이 73.6%로 경기도 평균과 큰 차이를 보였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은 지역에 들어서는 단지는 누적된 대기수요가 풍부해 청약과 동시에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이른바 블루칩으로 통하고 있다”며 “여기에 ‘새 아파트’라는 상징성과 희소성을 앞세워 입주 후 높은 프리미엄도 기대할 수 있는 만큼, 실수요와 투자수요 모두에게 관심이 높다”고 덧붙였다.

실제, 희소성과 상징성을 바탕으로 신고가를 경신하는 거래가 잇따르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강남구 역삼동 소재 ‘강남 센트럴 아이파크(2022년 입주)’ 전용 84㎡는 올 5월 30억3500만원에 신고가 거래됐고, 부평구 신곡동 소재 ‘쌍용 더 플래티넘 부평(2022년 입주)’ 전용 84㎡ 역시 올 6월 6억500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이 타입의 직전 최고가는 지난 2월 거래된 5억9250만원으로, 4개월 새 1250만원 오른 것이다.

▲래미안 레벤투스_투시도
▲'래미안 레벤투스' 투시도

준공 15년 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이 93%에 달하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서는 삼성물산이 ‘래미안 레벤투스’를 이달 선보일 예정이다. 도곡 삼호아파트 주택재건축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하는 단지로, 도곡동 일원에 지하 3층~지상 최고 18층, 4개 동, 총 308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조합원 및 임대분을 제외한 전용 45~84㎡ 133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래미안 레벤투스’는 오랜 기간 강남의 대표 주거지 역할을 해온 도곡동에 들어서는 만큼 우수한 생활 인프라가 강점으로 꼽힌다. 도곡중, 역삼중, 단대부중∙고,숙명여중∙고,중대부고 등 강남 8학군 학교와 대치동 학원가가 인근에 있고, 수인분당선 한티역도 도보로 도달 가능하다. 특히, 지역 내 희소성 높은 ‘새 아파트’라는 점에서 많은 관심이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