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국도59호선 연곡-현북 도로건설공사 2공구’ 수주
두산건설, ‘국도59호선 연곡-현북 도로건설공사 2공구’ 수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4.06.27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도59호선 연곡-현북 도로건설공사(2공구)' 노선도
▲'국도59호선 연곡-현북 도로건설공사(2공구)' 노선도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두산건설은 ‘국도59호선 연곡-현북 도로건설공사(2공구)(이하 연곡-현북 2공구)’를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두산건설은 지난 5월 10일 개찰을 통해 종합심사 대상 1순위로 선정됐으며 심사를 통해 지난 25일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연곡-현북 2공구’사업은 국도 59호선 중 1차로로 폭원이 협소하고 구조가 열악한 구간을 2차로로 개량해 도로 이용자의 교통편의 제공과 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됐다. 전체 연장 7340m 중 3450m가 터널로 구성돼 있다. 총 공사금액은 1141억원이며 주관사인 두산건설의 수주 금액은 1027억 원으로, 공사기간은 착공일 기준 84개월이다.

두산건설은 다수의 도로터널, 지하철 시공 실적과 더불어 관련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어 이번 프로젝트에서도 적기 준공을 자신하고 있다. 지난 4월 개통한 ‘청주시 3차 우회도로’에서는 전국 국도 중 4번째로 긴 4027m의 ‘상당터널’을 성공적으로 완공했으며, 국내 최초의 민간제안 철도 사업이자 무인으로 운행되는 신분당선 사업에 참여해 노선기획, 시공은 물론 운영까지 수행하며 교통 인프라 분야에서 시장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교통 인프라 분야의 전문성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토목분야에서도 꾸준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편안하고 안전한 교통 인프라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