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산硏, 7월 11일 '건설산업 위기진단·대응전략 세미나' 개최
건산硏, 7월 11일 '건설산업 위기진단·대응전략 세미나' 개최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4.06.25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7월 11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 3층 대회의실에서 '건설산업의 위기진단과 대응전략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세미나는 종합건설업계와 전문건설업계, 건설기술인 등과 협업으로 건설산업의 위기극복을 위한 다각적인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기획됐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과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건설인정책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건설경제산업학회가 주관한다.

최근 건설산업은 부동산 경기 위축과 자재 및 인건비 상승, 폐업 급증으로 어려운 상황이다. 부동산 거래 절벽과 미분양 증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위기 심화, 자재 및 인건비 상승으로 건설수주와 투자가 위축될 전망이다. 또 젊은 건설 인력 유입이 부족해 인력 고령화가 심화하고, 생산 효율성도 낮은 수준이다.

세미나는 기조 발제와 주제발표, 종합토론으로 구성됐다.

이복남 서울대학교 건설환경종합연구소 교수의 ‘건설산업 위기진단과 재도약을 위한 과제’에 대한 기조발제를 시작으로, ▲김영덕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건설산업 위기극복을 위한 건설기업의 혁신전략) ▲김태준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신성장전략연구실장(건설외감기업 경영실태와 한계기업 분석을 통한 전문·중소건설기업 경쟁력 강화방안) ▲오치돈 한국건설인정책연구원 연구실장(지속가능한 미래 건설산업을 위한 건설기술 인재개발 방안)의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주제발표 이후 김명수 가톨릭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세미나는 사전 신청없이 누구나 참석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