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청년층 대상 ‘우수 건축물 현장 답사 프로그램' 운영
국토부, 청년층 대상 ‘우수 건축물 현장 답사 프로그램' 운영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4.06.2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부터 사전신청
▲답사 후보 현장
▲답사 후보 현장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건축물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건축문화에 대한 공감·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우수 건축물 현장 답사 프로그램’ 사전신청이 오는 28일부터 시작된다.

국토교통부는 청년층을 대상으로 7월 26일 첫 현장 답사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참가를 위해서는 오는 28일 오전 10시부터 7월 12일 오후 6시까지 국토부 누리집에서 사전신청을 접수해야 한다. 건축에 관심있는 만 19세~39세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신청 동기 및 선정기준 등에 따라 심사를 거쳐 선정된 청년에게는 7월 19일 개별 연락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답사 현장은 청운문학도서관, 서울공예박물관, 삼청공원 숲속 도서관, 강감찬 도시농업센터 등 대한민국 국토대전, 한국건축문화대상, 대한민국 공공건축상 등 다양한 공모전에서 수상한 우수 건축물이 있는 곳이다.

사전신청 시 건축물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할 계획이며, 신청자들의 선호도를 반영해 현장을 결정한다. 코스는 2~3시간의 도보 코스로 구성한다. 참가자들은 전문가의 해설과 함께 우수 건축물을 살피며 건축물의 의미와 건축문화의 가치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국토부는 이번 현장 답사 프로그램을 토대로 우수 건축물과 경관 현장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답사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올 가을 예정인 대한민국 공공건축상 등 건축문화 행사와 연계해 추가 실시한다.

현장 답사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국토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우제 건축정책관은 “이번 현장 답사를 통해 많은 청년들이 우리 건축의 가치와 의미에 공감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건축이 국민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