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최대 32% 저렴 배달종사자용 공제보험상품 출시
국토부, 최대 32% 저렴 배달종사자용 공제보험상품 출시
  • 박상민 기자
  • 승인 2024.06.2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박상민 기자= 보험사 대비 최대 32% 저렴한 배달종사자용 공제보험상품이 출시된다.

국토교통부는 배달종사자의 유상운송용 보험료 인하 및 가입률 제고를 위해 설립된 배달서비스 공제조합이 사업 개시 준비를 마치고 25일 첫 시간제 공제보험상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공제조합은 소화물 배송대행서비스인증사업자 우아한청년들, 쿠팡이츠, 플라이앤컴퍼니, 로지올, 바로고, 만나코퍼레이션, 부릉, 래티브이가 공동 설립한 비영리법인이다.

이번 공제보험상품 출시는 지난 5월 ‘제25차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 토론회’의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조합은 배달종사자의 업무 환경에 특화된 시간제 공제상품과 연·월 단위 공제상품을 시중 대비 16%~32% 저렴하게 제공한다. 종사자 수요가 큰 시간제 공제상품을 시작으로 순차 출시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와 조합은 저렴한 보험료를 통해 보험 가입 문턱을 낮춰, 현재 약 40%에 머물러 있는 유상운송용 보험 가입률을 5년 내 8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또한 향후 보험료를 매월 내되 무사고 시 보험료가 즉각 인하되는 월 단위 보험을 업계 최초로 도입할 예정이다. 이로써 무사고에 따른 보험료 절감 효과를 즉시 체감할 수 있도록 해 안전운행을 유도한다. 그간 사고이력·연령에 따라 보험 가입이 거절됐던 배달종사자들도 누구나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조합은 고품질의 보상서비스 제공을 위해 민간보험사와의 협업을 통해, 사고 발생 시 고객센터·현장출동·대물 손해사정 등의 보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배달종사자들의 수요에 특화된 제휴 신용카드, 건강검진 지원, 안전교육 이수 및 운행기록장치 장착 시 보험료 할인 등 실질적인 혜택을 담은 다양한 제휴서비스 제공도 추진할 계획이다.

공제상품은 각 배달대행 플랫폼별 모바일 앱 및 공제조합 누리집 등을 통해 25일부터 순차적으로 가입할 수 있다.

엄정희 교통물류실장은 "그간 비싼 보험료 때문에 배달종사자들이 보험 가입을 주저해 온 것이 사실이나 이번 출시된 공제상품이 보험 가입 부담을 낮추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종사자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리고 정부도 종사자들의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정책을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