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건설부문, 물류센터용 PC공법 개발 MOU 체결
한화 건설부문, 물류센터용 PC공법 개발 MOU 체결
  • 이헌규 기자
  • 승인 2024.06.21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둥 간 거리 11m 넘는 하역장 등에도 시공 가능한 L-WBS 개발
▲지난 20일 서울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열린 ‘물류센터용 Longspan-Wide Beam System PC공법 공동개발 추진 협약’을 체결식에서 박세영 한화 건설부문 건축사업부장(가운데), 하창용 삼일씨앤에스 PC사업본부장(왼쪽), 이강철 원탑구조엔지니어링 대표(오른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20일 서울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열린 ‘물류센터용 Longspan-Wide Beam System PC공법 공동개발 추진 협약’을 체결식에서 박세영 한화 건설부문 건축사업부장(가운데), 하창용 삼일씨앤에스 PC사업본부장(왼쪽), 이강철 원탑구조엔지니어링 대표(오른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한화 건설부문은 지난 20일 서울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삼일씨앤에스 및 원탑구조엔지니어링과 ‘물류센터용 Longspan-Wide Beam System PC공법(L-WBS공법) 공동개발 추진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L-WBS공법은 기둥 간 거리가 11m가 넘는 물류센터 하역장 등에 적용이 가능한 PC(Precast Concrete)공법이다. 먼저 개발된 WBS-Ι,Ⅱ는 기둥 간 거리가 11m를 넘지 않는 물류센터 내부에만 적용이 가능했지만, 이번 협약으로 개발되는 L-WBS공법을 통해 물류센터 전 구간에 걸친 PC공법 시공이 가능하게 된다.

한화 건설부문은 2021년 WBS-Ι을 개발해 쿠팡 남대전, 여주 점봉동 물류센터에 성공적으로 적용했으며, 올해 초에는 WBS-Ⅱ공법을 개발해 기술력 제고와 수주경쟁력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WBS-Ι 공법은 일반 PC공법과 다르게 구조물 무게가 가볍고 시공이 편리하면서도 일반 PC공법보다 보 너비가 넓어 많은 힘을 견딜 수 있다. 특히 이 공법은 같은 강도를 유지하며 바닥 슬라브 두께를 줄일 수 있어 보다 경제적인 강점을 지니고 있다.

또 올해 초 개발된 WBS-Ⅱ는 기존에 1개 층씩 순서대로 올라가야 하는 공정과 다르게 2개 층의 연속적인 기둥 시공이 가능해 공사기간을 보다 앞당길 수 있다. 한화 건설부문은 WBS공법의 추가적인 개발과 검토를 통해 물류센터뿐만 아니라 다양한 건축물 시공에 적용할 예정이다.

현재 국내 PC 시장은 공동주택의 지하주차장을 넘어 물류센터, 지식산업센터, 반도체 공장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으며 주요 건설사들은 PC 적용 범위를 넓히기 위한 공법 및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한화 건설부문은 이런 국내 건설시장의 환경 변화에 따른 경쟁력 확보를 위해 PC 최적 아이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협약식을 발판으로 PC공법 특화에 대한 기술력 고도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박세영 건축사업부장은 “PC공법의 기술개발은 원가, 시공, 품질 모든 분야를 향상시킬 수 있다”라며 “이번 협약은 PC공법의 적용범위를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