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아시멘트·한라시멘트, '희망의 집짓기' 사업에 24년째 시멘트 후원
아세아시멘트·한라시멘트, '희망의 집짓기' 사업에 24년째 시멘트 후원
  • 김유현 기자
  • 승인 2024.06.1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경태 아세아시멘트·한라시멘트 대표이사(왼쪽 다섯 번째)와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왼쪽 일곱 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경태 아세아시멘트·한라시멘트 대표이사(왼쪽 다섯 번째)와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왼쪽 일곱 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타임즈) 김유현 기자= 아세아시멘트와 한라시멘트는 18일 한국해비타트와 '2024년 희망의 집짓기' 사업에 사용될 시멘트와 드라이몰탈 전량을 지원하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라시멘트는 2001년 국내 업계 최초로 한국해비타트 희망의 집짓기 사업에 사용되는 시멘트 전량 후원을 시작했다. 2018년부터는 자매 회사인 아세아시멘트도 함께 후원에 참여하고 있다. 후원을 시작한 지 올해로 24년째로, 한국해비타트의 최장수 후원 기업이다.

아울러 양사 임직원들은 오는 8월 예정된 희망의 집짓기 현장에 자원봉사에 나설 예정이다.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은 "한국해비타트의 최장수 후원기업으로 그 한결같은 마음에 참으로 감사하다"며 "한국해비타트가 새로운 주거문화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도움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임경태 아세아시멘트·한라시멘트 대표는 "아세아시멘트와 한라시멘트는 건축자재 회사로 주거취약 계층을 위한 해비타트의 집짓기 사업을 후원하는 것이 큰 의미가 있다"며 "24년을 넘어 앞으로도 꾸준히 돕고 사회공헌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