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E-순환거버넌스, 폐전기·전자제품 재활용 확대 업무협약 체결
철도공단·E-순환거버넌스, 폐전기·전자제품 재활용 확대 업무협약 체결
  • 박상민 기자
  • 승인 2024.06.17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해 철도공단 이사장(오른쪽)이 정덕기 E-순환거버넌스 이사장과 17일 공단 본사에서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성해 철도공단 이사장(오른쪽)이 정덕기 E-순환거버넌스 이사장과 17일 공단 본사에서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타임즈) 박상민 기자= 국가철도공단은 17일 E-순환거버넌스와 폐기용 전기·전자제품의 안전한 처리와 재활용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E-순환거버넌스는 환경부의 인가를 받은 비영리법인으로 전기·전자제품을 회수하고 재활용하는 의무를 이행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철도공단은 공단에서 발생한 폐기용 전기·전자제품을 수거해 E-순환거버넌스에 인계하고, E-순환거버넌스는 폐기 전기·전자제품에 포함된 철, 구리, 알루미늄 등 친환경적 물질을 재활용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또한, 철도공단은 E-순환거버넌스와 지속 협력해 자원순환체계를 구축하고 친환경 자원을 재활용하는 기술개발사업에 동참해 ESG 경영을 주도적으로 실천할 계획이다.

이성해 이사장은 “친환경 교통수단인 철도를 건설하는 기관으로서 친환경 건설자재 적용, 에너지 자립형 철도역사 설계, 철도유휴부지에 주민 친화형 녹지공간 조성 등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자원재활용률을 높여 지속가능한 가치 실현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