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보건설, 일산테크노밸리 현장에 건설장비 무인화 기술 적용
대보건설, 일산테크노밸리 현장에 건설장비 무인화 기술 적용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4.06.17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산테크노밸리 조성공사 현장에 견학 온 한양대학교 건설환경공학부 학생들이 건설장비 무인화를 위해 불도저에 설치된 GPS 수신 장치와 원격관제실 시스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일산테크노밸리 조성공사 현장에 견학 온 한양대학교 건설환경공학부 학생들이 건설장비 무인화를 위해 불도저에 설치된 GPS 수신 장치와 원격관제실 시스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대보건설은 한양대학교 건설환경공학부 학생 20여명이 최근 건설장비 무인화 기술이 적용되고 있는 일산테크노밸리 조성공사 현장을 견학했다고 17일 밝혔다.

대보건설은 지난 3일 에스텍이엔씨와 건설 현장 장비 무인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7월부터 오는 10월까지 현장에서 ▲대상장비 자동화 키트(Automation Kit) 구축 ▲작업정보 생성 ▲장비 운영 및 모니터링 ▲데이터 분석 및 결과 도출을 거쳐 향후 본격적인 무인화와 상용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기술은 단지조성, 도로, 골프장 등의 토공사에 활용된다. 지형 및 설계정보를 3차원(3D)으로 정보화하고 무선네트워크 환경에서 건설장비의 이동과 작업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 분석·통제해 시공품질을 확보할 수 있다. 무인화를 통해 안전관리, 원가 개선 효과도 기대된다.

한양대학교 실험실 창업제도를 통해 2017년 설립된 에스텍이엔씨은 한국도로공사 스마트건설사업단의 스마트 건설기술 개발사업과제로 지능형 건설장비 관제기술 개발·실증에 참여하고 있다.

고양시 일산테크노밸리 조성공사는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법곳동 일원에 87만1840㎡(26만3732평) 규모의 단지를 조성하는 공사로 지하차도 1개소와 교량 5개소를 포함하고 있다. 공사금액은 1651억원(부가세, 관급자재비 포함)이며, 지난해 4월 착공해 2027년 8월 완공 예정이다.

한편 일산테크노밸리는 87만1840㎡(약 26만평) 규모로 경기북부 대표 자족형 최첨단도시 건설을 위해 경기도와 고양시, 경기주택도시공사, 고양도시관리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