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15MW급 부유식 해상풍력 자체모델 기본승인 획득
대우건설, 15MW급 부유식 해상풍력 자체모델 기본승인 획득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4.06.14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이 MBS와 공동 개발한 승강형 스파식 부유체(MSPAR) 조감도
▲대우건설이 MBS와 공동 개발한 승강형 스파식 부유체(MSPAR) 조감도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대우건설은 네덜란드 해상풍력 기업 모노베이스윈드(MBW·Monobasewind)사와 공동으로 개발한 15MW급 부유식 해상풍력 모델이 국제인증기관인 노르웨이선급(DNV)로부터 개념설계에 대한 기본승인AiP(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2021년 11월 MBW사와 부유식 해상풍력 모델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2022년 3월에는 수리모형실험을 완료하고 2023년 9월에는 국제특허를 취득한 바 있다.

부유식 해상풍력은 고정식 해상풍력과 달리 육지에서 상부구조물까지 제작한 후 운송 및 설치가 가능한 이점이 있다. 시스템에 작용하는 하중이 작아서 기존 고정식 해상풍력 발전기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이번에 개발한 승강형 스파식 부유체(MSPAR : Movable Single Point Anchor Reservoir)는 태풍 등 동해 해상의 극한 환경조건(최대 풍속 61m/s, 최대파고 11.5m)에서도 부유체의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MSPAR는 콘크리트와 강재를 혼합한 하이브리드 재료를 사용해 경제성과 효율성을 높였다. MSPAR는 각각의 단계에 따라 다른 형태를 띠게 되는데 조립 및 운송 단계에서는 발라스트 (선박의 평형수와 같이 부유체의 균형을 유지하는 장치)가 상승된 반잠수식(Semi-submersible)형태다.

설치 및 운영 단계에서는 발라스트가 하강된 안정적인 스파(Spar·120m 이상의 수심에 적용 가능하며 무게중심을 낮춰 안정성을 확보하는 구조물)형 모습을 갖추고 전기를 생산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승인으로 울산 부유식 풍력 프로젝트 입찰자격을 확보하게 됐다"며 "날로 중요성이 더해가는 신재생 에너지분야의 기술 개발 및 사업 참여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