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엔지니어링 종심제 2기 통합평가위 구성 착수…운영방식 등 개선
건설엔지니어링 종심제 2기 통합평가위 구성 착수…운영방식 등 개선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4.06.1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12일부터 위원 후보자 공모
심의 지원 시스템 보급·先 청렴 교육 後 심의 위원 위촉 추진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국토교통부는 건설엔지니어링 종합심사낙찰제와 관련된 입찰 심의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위원회 구성·운영 방식을 개선한다고 11일 밝혔다.

건설엔지니어링 종심제는 설계, 건설사업관리 등 건설엔지니어링의 기술 변별력을 높이기 위해 2019년 3월 도입된 제도다. 30억원 이상 기본계획·기본설계, 40억원 이상 실시설계, 50억원 이상 건설사업관리에 적용되며, 이번 개선안은 국토부 산하기관 등에 적용될 예정이다. 

국토부는 제1기 종심제 통합평가위원회(2022.9.1∼2024.8.31) 임기 만료에 따라, 그간 운영상의 문제점 등을 개선해 제2기 종심제 통합평가위원회(2024.9.1~, 임기 2년)부터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우선, 종심제 위원 후보자 검증을 강화하고 분야별 수요를 고려해 위원을 위촉한다. 

오는 12일부터 21일까지 국토부, 한국도로공사, 국가철도공단, LH, 학계(연구원 포함), 기타 공공기관으로부터 제2기 건설엔지니어링 종심제 통합평가위원회 위원 후보자 추천을 받는다.

그간 제1기 통합평가위원회에서는 위원 위촉 시, 각 기관에서 추천한 위원 후보자가 자격기준을 만족하는지만을 확인했었다. 자격기준은 행정기관 기술직렬 5급 이상, 공기업·공단 기술직렬 2급 이상, 연구기관 선임연구원, 대학의 조교수급 이상, 행정기관 6급 이상·공공기관 3급 이상 기술사·박사 소지자다. 

이번 제2기 종심제 통합평가위원회 위원은 경력, 자격 등을 후보자 경력 등 자격요건 확인 → 기관별 인사기록 등 확인(발주청→국토부) → 검증위원회(국토부·발주청 합동) → 청렴교육 이수 후 위촉 등으로 단계적으로 검증받고, 청렴 교육까지 의무 이수해 최종적으로 위촉한다.

통합평가위원회 정원도 종심제 대상 사업 축소 등을 고려해 기존 718명에서 500여명으로 조정한다. 국토부는 지난해 '국가계약법 시행령'으로 인해, 건설엔지니어링 종심제 금액기준이 상향돼, 대상 물량은 절반 이하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발주청·업계 의견을 바탕으로 전문분야별 위원 수요를 합리적으로 반영해, 철도, 토질, 구조, 조경, 도시계획 분야 위원을 보강할 계획이다.

공정·투명한 위원 선정·관리를 위한 ‘종심제 심의 지원 시스템’도 보급한다. 

오는 10월부터는 종심제가 적용되는 건설엔지니어링 사업의 심의위원 선정 시, 국토부 소관 발주청은 기존 탁구공, 난수프로그램(핸드폰)에서 국토부에서 보급한 심의위원 선정 프로그램을 사용해 심의위원을 선정해야 한다. 

또한, 온라인 턴키마당에 종심제 심의 지원 기능을 추가해 발주청이 입찰 관련 사항을 실시간으로 파악·관리 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직군·분야별 균형있는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심의과정 투명성을 확보하도록 했다. 

특정 위원의 쏠림현상이 없도록 연간 심의 횟수는 2회, 1회 심의당 평가 사업 수는 2건으로 제한하고, 분야·직군별로 균형 있게 선발하여 참여토록 개선한다. 아울러, 심의 과정이 공정하게 이루어지는지 확인하고 감시하는 준법 감시원도 도입할 계획이다. 감시원은 직접 설계 평가는 하지 않지만, 심의위원 및 입찰 참여사에 대해 관찰·모니터링한다.

김태병 기술안전정책관은 “건설엔지니어링은 건설사업 설계부터 현장 관리까지 전 과정에 걸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데 비해, 그간 입찰심의 비리 의혹이 제기되는 등 기술 변별력 제고라는 제도 본연의 취지를 살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었다”며 “이번 제2기 종심제 통합평가위원회부터는 전문성 있는 위원들이 참여하고 공정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갈 것이며, 건전한 입찰 문화 정착을 위해 업계에서도 함께 노력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