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재난예방에 역량 집중"…국토부, 준비상황 점검회의 개최
"여름철 재난예방에 역량 집중"…국토부, 준비상황 점검회의 개최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4.06.10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원국 국토부 2차관이 여름철 재난예방을 위한 준비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한 후 도로 비탈면 현장을 찾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백원국 국토부 2차관이 여름철 재난예방을 위한 준비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한 후 도로 비탈면 현장을 찾아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국토교통부는 10일 정부세종청사 국가교통정보센터에서 여름철 재난예방을 위한 준비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한 후 도로 비탈면 현장을 찾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백원국 2차관은 도로관리기관의 풍수해, 폭염 등 여름철 재난 준비상황을 보고받은 후 “올해는 폭우와 폭염이 번갈아 가며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다시 한번 여름철 취약현장에 대해 점검하고 보완하는 등 실천력을 제고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관리소홀에 따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모든 직원의 책임의식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각 기관의 장은 재난에 관한 리더십을 발휘해 여름철 재난 준비상황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되고 있는지를 직접 관리하고, 지방청-국토관리사무소 및 도로공사 본사-지사 간 팀웍을 구축할 것”을 지시했다.

이어서, 공주시 계룡면 봉명1리 소재 국도 23호선 비탈면 현장(길이 300m, 높이 30m)을 직접 찾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해당 비탈면은 붕괴신호를 감지하기 위한 사물인터넷(IoT)이 설치된 곳이다.

백 차관은 이 자리에서 “비탈면은 주기적인 점검·보수 외에도 IoT를 통해 붕괴 징후가 보일 시에는 선제적으로 교통 통제하는 등 적극적인 초기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경찰청,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사전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모의훈련하는 등 만반의 준비태세를 갖출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