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미건설 배영한 총괄사장,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참여
우미건설 배영한 총괄사장,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참여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4.06.10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영한 우미건설 총괄사장이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에 참여했다.
▲배영한 우미건설 총괄사장이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에 참여했다.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우미건설은 배영한 총괄사장이 플라스틱 사용 저감 캠페인인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10일 밝혔다.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는 불필요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려는 목적으로 환경부가 추진하는 범국민 캠페인이다. '안녕(Bye)'이라는 의미로 양손을 흔드는 사진이나 영상과 함께 탈 플라스틱을 위한 실천 각오를 SNS에 게재한 후 다음 참가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 중이다.

우미건설은 설계·공정관리의 최적화를 추구하는 방식인 프리콘(Pre-Construction)을 도입해, 시공 상의 불확실성을 최소화하고 건설 과정에서 나오는 폐플라스틱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또한 공채 입사자에게 주는 웰컴키트에 텀블러를 포함해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를 장려하고 텀블러 자동세척기도 설치하는 등 탄소중립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배 총괄사장은 “사무실은 물론 현장에서도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다회용품을 늘리는 실천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며 “환경 보호를 위한 기업 차원의 노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의 지목으로 이번 챌린지에 동참한 배 총괄사장은 다음 주자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김형렬 청장을 지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