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SK오션플랜트, CIP와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프로젝트 협력
SK에코플랜트·SK오션플랜트, CIP와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프로젝트 협력
  • 이헌규 기자
  • 승인 2024.06.0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유체 제작·운송·설치 협업 MOU 체결
▲김정훈 SK에코플랜트 솔루션BU 대표(왼쪽)와 이승철 SK오션플랜트 대표(오른쪽), 조너선 스핑크 해울이해상풍력발전 대표(중앙)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정훈 SK에코플랜트 솔루션BU 대표(왼쪽)와 이승철 SK오션플랜트 대표(오른쪽), 조너선 스핑크 해울이해상풍력발전 대표(중앙)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SK에코플랜트는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본사에서 해울이해상풍력발전과 ‘해울이 프로젝트 하부구조물 제작 및 운송·설치 분야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해울이해상풍력발전은 글로벌 그린에너지 투자운용사 CIP(Copenhagen Infrastructure Partners)의 울산 해상풍력 프로젝트 법인이다. ‘해울이 프로젝트’는 울산 동쪽 해역에 1.5GW 규모의 부유식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SK에코플랜트와 SK오션플랜트는 ‘해울이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한 상호 협력·지원을 약속했다. 세부적으로 SK에코플랜트는 국내외 다양한 해상공사 시공 및 엔지니어링 경험을 바탕으로 부유체의 운송 및 설치 부문에서 노하우를 공유하고, 공급망 최적화 방안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SK오션플랜트는 해상풍력 구조물 제작기술과 공급능력을 바탕으로 부유체 제조 분야 협력을 강화한다. SK오션플랜트는 2026년 말 준공을 목표로 고성군 동해면 일원에 157만㎡ 규모의 해상풍력 구조물 특화 신규 생산기지를 조성하고 있다. 신규 생산기지는 고정식 하부구조물인 재킷을 비롯해 부유식 하부구조물인 플로터, 해상변전소 등 해상풍력 구조물 전반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이승철 SK오션플랜트 대표이사는 “해울이해상풍력발전과의 굳건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기존 고정식 하부구조물은 물론 부유체 시장에서도 글로벌 리더가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SK에코플랜트 솔루션 BU 대표는 “해상풍력 전문 자회사 SK오션플랜트와 시너지를 기반으로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및 부유체 운송·설치분야에서도 영향력을 넓혀 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