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건설사, 6월까지 1.1만 가구 분양
4대 건설사, 6월까지 1.1만 가구 분양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4.05.30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시공능력평가 상위 5위 내 건설사가 남은 상반기 동안 곳곳에서 수요자 공략에 나선다.

30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 말부터 6월까지 전국 분양시장에서는 삼성물산을 제외하고 현대건설,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GS건설이 17개 단지, 총 1만1354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5대 건설사 간 컨소시엄 포함).

수도권에서는 서울 재건축·재개발 단지와 함께 고양, 인천 송도, 용인 등 서울과 인접한 지역에서 물량이 예정돼 있고, 지방권역은 부산광역시를 제외하고는 지방 중소도시에서 물량이 대거 나온다. 또 아파트외에도 블록형 단독주택의 공급도 진행된다.

업계 관계자는 "시평 5위 내 건설사는 브랜드파워와 상품차별성을 바탕으로 품질이 우위에 있다는 인식이 크고, 입지 선정도 남달라 다소 침체된 분양시장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는 상황"이라며 "지속적인 특화 상품 개발과 그동안 쌓아 올린 신뢰를 바탕으로 올해 남은 상반기 분양시장에도 소비자들의 꾸준한 관심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부동산R114가 청약홈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분양시장에서는 5대 건설사가 분양한(5대건설사 간 컨소시엄 포함) 45개 단지에 25만여 명의 청약자(1, 2순위 포함)가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청약자(112만여 명)에 약 23%에 해당하는 수치로, 4명중 1명은 5대 건설사 아파트의 청약한 셈이다.

또 올해 분양시장에서도 5대 건설사의 단지는 높은 관심을 이어가고 있다. 대표적으로 GS건설이 2월 선보인 '메이플자이'는 무려 3.5만여명의 청약 속에서 평균 442.3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완판됐고, 수원에서는 '영통자이 센트럴파크'는 10억이 넘는 고분양가 논란에도 브랜드 파워를 앞세워 완판에 성공했다. 특히 이달 1가구를 모집한 '래미안 원베일리'는 무려 3.5만명의 청약이 이뤄지기도 했다.

상반기 예정된 주요 단지로는 현대건설이 5월 고양시 삼송지구에서 블록형 단독주택 '힐스테이트 삼송더카운티'의 공급을 알렸다. 21개 동, 총 107가구 규모로 전 가구 전용면적 84㎡로 구성된다. 기존 블록형 단독주택과는 차별화되게 주거 인프라를 가깝게 누리는 입지가 특징으로, 특히 신원초, 신원중, 신원고를 모두 도보로 통학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GS건설과 함께 같은 달 서울시 마포구 공덕1구역 재건축을 통해 '마포자이힐스테이트 라첼스'도 공급할 예정이다. 총 1101가구 규모로 일반분양물량은 456가구다. 현대건설은 인천에서도 공급을 예정하고 있는 상태로, 6월 송도국제도시에서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5차' 총 722가구를 선보일 예정이다.

수도권 주요 물량으로는 대우건설이 6월 서울시 성북구 장위6구역 재개발을 통해 '푸르지오 라디우스 파크'를 선보인다. 총 1637가구 중 718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또 대우건설은 같은 달 용인시에서 '용인 푸르지오 원클러스터' 총 1681가구도 공급할 예정이다.

지방에서는 대우건설이 6월 부산시 동구에 들어서는 주상복합 아파트 '블랑 써밋 74'를 분양한다. 총 998가구 규모로 상반기 5대 건설사의 유일한 광역시 물량이다.

지방 중소도시 물량으로는 GS건설이 6월 순천시에서 '순천그랜드파크자이' 총 997가구를, 현대건설은 6월 구미시에서 '힐스테이트 구미더퍼스트' 총 491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