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저층주거환경 개선 '온동네 숲으로' 7년째 이어간다
KCC, 저층주거환경 개선 '온동네 숲으로' 7년째 이어간다
  • 김유현 기자
  • 승인 2024.05.28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북구청·초록우산·저층주거지재생사업단과 협약
▲지난 27일 서울시 강북구청에서 2024년 온동네 숲으로 협약식을 체결한 후 김상준 KCC 상무와 이순희 강북구청장, 신정원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본부장, 인향봉 저층주거지재생사업단장(왼쪽부터)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27일 서울시 강북구청에서 2024년 온동네 숲으로 협약식을 체결한 후 김상준 KCC 상무와 이순희 강북구청장, 신정원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본부장, 인향봉 저층주거지재생사업단장(왼쪽부터)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타임즈) 김유현 기자= KCC는 지난 27일 강북구청, 초록우산, 저층주거지재생사업단과 올해 온(溫)동네 숲으로 사업의 시작을 알리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KCC는 지난해 성북구 삼덕마을 23곳 환경을 개선한 데 이어 올해는 강북구 마을 주민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KCC는 노후화된 저층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민관협력형 사회공헌 활동 '온동네 숲으로' 사업을 올해로 7년째 이어가고 있다. 2018년 처음 시작된 온동네 숲으로는 서울시 내 저층주거지를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으로 개선하기 위해 지자체와 민간기업, 비영리단체가 협력하여 진행하는 사업이다.

KCC는 올해 사업에 페인트를 비롯한 건축자재 등 1억5000만원 상당을 투입해 마을 환경을 개선하고 마을 공동체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KCC 임직원들은 마을 주민, 어린이, 작가들과 함께 마을의 낡은 담장 채색 및 벽화작업을 진행해 안전하고 깨끗한 마을을 조성할 계획이다.

올해는 KCC 페인트를 이용한 미술대전을 열어 지역 주민들의 마을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높일 수 있는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 미술대전에서 선정된 작품은 벽화 색채 작업에 반영하거나 따로 전시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지역주민과 아이들이 함께 음식을 만들고 나누는 '온 숲 큰마음 어린이식당', 지역주민이 함께 참여해 노래하는 '시니어 중창단' 등 마을 주민과 예술인이 함께하는 '온마음을 품다' 축제 등 마을공동체 활성화 사업도 병행한다.

KCC 관계자는 "마을 주민들과 함께 낙후된 마을 담장을 아름답게 도색하며 공동체가 활성화되고, 거주지에 대한 주민들의 애정이 늘어나는 것을 직접 보면서 보람을 느끼고 있다"며 "올해 처음 시작하는 미술대전을 포함해 마을 주민들이 함께 어우러져 즐길 수 있는 마을 축제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