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수질오염사고 신속 대응…환경부, 11개 기관과 합동 훈련
대규모 수질오염사고 신속 대응…환경부, 11개 기관과 합동 훈련
  • 김유현 기자
  • 승인 2024.05.2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름 유출·물고기 폐사 재난 상황 가정…첨단장비 활용 대응

(건설타임즈) 김유현 기자= 환경부는 대규모 수질오염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22일 전라남도 나주시 영산강 승촌보 인근에서 11개 기관이 참여하는 대규모 합동 방제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제훈련은 영산강 수계 내 산업단지 공장에서 화학물질과 기름(유류)이 영산강 본류에 유출돼 물고기가 폐사하는 등 재난 상황을 가정해 진행한다.

훈련에는 환경부 및 소속·산하기관을 비롯해 광주광역시(광산구, 남구), 한국농어촌공사, 광산소방서, 군부대 등 11개 기관 170여 명이 참여한다.

참여한 기관들은 ▲위기징후 감시 ▲재난안전통신망(PS-LTE)을 활용한 상황 전파 ▲오염물질 방제조치 및 폐사어 수거 ▲수습지휘 체계 운영 등 ‘대규모 수질오염사고 위기관리 지침서(매뉴얼)’에 따른 사고 대응체계를 종합적으로 점검한다.

특히 이번 훈련은 수질자동측정망, 무인기(드론)를 통한 항공감시, 무인선박을 통한 수질측정 등 첨단장비를 활용하여 위기징후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감시·전파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번 훈련에 따른 대응 결과와 개선점을 관계기관과 공유해 대규모 수질오염사고 위기관리 지침서에 반영하고 현장 대응 체계를 개선할 계획이다.

김종률 물환경정책관은 “실전 같은 합동방제 훈련으로 관계기관과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실제 사고 발생 시 즉각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수질오염사고로부터 안전하고 깨끗한 물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