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AI 스피커로 사회적 고립 가구 24시간 돌본다
SH공사, AI 스피커로 사회적 고립 가구 24시간 돌본다
  • 박상민 기자
  • 승인 2024.05.09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복지재단 등 3개 기관과 MOU 체결
▲맞춤형 인공지능 돌봄 개념도
▲맞춤형 인공지능 돌봄 개념도

(건설타임즈) 박상민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서울시복지재단, 강동종합사회복지관, 성내종합사회복지관이 사회적 고립가구를 위해 9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인공지능(AI) 스피커 돌봄 서비스를 시범 시행한다고 밝혔다.

SH공사 등 4개 기관은 공사 임대주택의 사회적 고립가구 100가구를 대상으로 AI 스피커 돌봄 서비스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사회적 고립가구는 가족, 이웃, 친구관계가 단절됐거나 단절돼 가는 가구를 말한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복지재단이 수행한 ‘2021년 고독사 위험 현황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사회적 고립가구의 고립, 고독사 등을 예방하기 위해 추진한다.

AI 스피커를 대상자 가정에 설치(대여)해 음악 감상, 뉴스, 날씨, 대화 등 다양한 기능을 통해 정서 안정을 지원한다. 또 사용 현황을 모니터링해 일정기간동안 미사용 시 안부를 확인하며, 대상자의 ‘살려줘’, ‘도와줘’ 등 음성을 인식해 응급 상황을 감지하고 119에 연계하는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AI 스피커는 서울시 스마트돌봄서비스 5종 중 이용 시민의 만족도와 효과성, 지속 이용 의향이 가장 높은 서비스다.

SH공사는 사업 계획 수립, 사업 예산 지원, 홍보, 운영 및 모니터링, 사업 대상자 선정 등을 총괄하며, 향후 서비스 운영 방향을 수립한다.

서울시복지재단은 시범사업 운영사항에 대한 컨설팅과 사업 대상자 선정 기준을 마련하고, 이용자 만족도 조사를 통해 사회적 고립가구 지원정책 개발에 활용할 예정이다. 강동종합사회복지관과 성내종합사회복지관은 사업 대상자 발굴, 모집, 선정 지원 및 협조를 담당한다. 서비스에 대한 운영 지원과 대상자에 대한 복지서비스 연계도 진행한다.

신청 접수는 강동구 내 SH공사 다가구 매입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사회적 고립가구를 대상으로 13일부터 24일까지 관할 사회복지관을 통해 받는다. 6월 중 최종 대상자를 선정해 7월부터 시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헌동 사장은 “첨단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고립가구를 발굴하고 고립문제를 해소하는 데 기여하고, 주거 취약계층의 일상생활 회복을 위해 관계기관들과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