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건설공제조합, 전문건설업체 아프리카 진출 지원사격
전문건설공제조합, 전문건설업체 아프리카 진출 지원사격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4.05.08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 8개국 초청 '韓-아프리카 ODA 비즈니스 컨퍼런스’ 개최
▲8일 서울 강남구 필경재에서 개최한 ‘한-아프리카 ODA 컨퍼런스’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8일 서울 강남구 필경재에서 개최한 ‘한-아프리카 ODA 컨퍼런스’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전문건설공제조합(K-FINCO)가 조합원사인 전문건설업체의 해외건설 수주 기회를 모색하고,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K-FINCO는 8일 서울 강남구 필경재에서 ‘한-아프리카 ODA 비즈니스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아프리카 주요국 대사와 국내 유관기관 담당자를 초청했다고 밝혔다.

이날 콘퍼런스에는 이은재 K-FINCO 이사장, 김상문 국토교통부 건설정책국장, 홍순영 한국수출입은행 부행장, 김태엽 해외건설협회 본부장, 전경식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 아프리카 실장 등 국내 유관기관 관계자를 비롯해 아프리카 주요 8개국(코트디부아르, 이집트, 에티오피아, 가나, 나이지리아, 르완다, 탄자니아, 우간다) 대사가 참석했다.

이번 콘퍼런스는 ▲아프리카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현황 및 협력 방안 ▲아프리카 국가별 SOC 사업 등 아프리카의 건설 프로젝트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국내 건설업계의 아프리카 진출을 도울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은재 이사장은 “정부는 아프리카의 개발협력사업의 지원 규모를 2030년까지 2019년 대비 2배 이상으로 확대해 아프리카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돕기로 하고, 오는 6월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개최할 정도로 양국 간 중장기 협력 기틀 마련에 힘쓰고 있다”면서 “오늘 열린 콘퍼런스를 통해 정부의 아프리카 대외협력 정책을 널리 알리고, 국내 건설사의 아프리카 시장 진출 지원방안을 모색해 정부의 아프리카 개발 협력 사업의 효과를 끌어올리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상문 건설정책국장은 “6월 아프리카와의 협력 확대를 위해 아프리카 정상회의를 개최한다”며 “앞으로도 성장잠재력이 풍부한 아프리카와의 협력 강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아프리카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K-FINCO는 오는 9월 ‘K-건설을 통한 한‧아프리카의 지속가능한 성장 추구’를 주제로 ‘건설산업 전략적 동반자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아프리카 주요국, 정부‧국회 및 건설 유관기관, 기업 관계자 등을 초청하여 국내 건설사의 아프리카 진출을 위해 세일즈 외교를 펼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