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재산업硏, '건축시공품질포럼' 개최…"품질강화" 한 목소리
골재산업硏, '건축시공품질포럼' 개최…"품질강화" 한 목소리
  • 김유현 기자
  • 승인 2024.05.08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재 토분 품질기준·콘크리트 단위수량 시험방법 도입 등 제도 개선 지적
▲지난달 30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제4회 건축시공품질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제4회 건축시공품질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타임즈) 김유현 기자= 인천 검단 아파트 지하주차장 붕괴사고 이후 주택 품질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건설공사 품질 향상을 위해 콘크리트의 주요자재인 골재의 품질확보 및 관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골재 수급 변화에 따른 골재 품질 기준 도입으로 건축물의 구조 안전과 직결되는 콘크리트 품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의견이다.

이재삼 한국골재산업연구원 품질관리 센터장은 지난달 30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제4회 건축시공품질포럼에서 '골재 품질검사를 통한 품질개선 및 품질확보 방안'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센터장은 "골재사용량의 70~80%를 차지하는 선별·파쇄 골재는 현장에서 발생되는 원석을 이용해 생산하다 보니 토분 등 콘크리트 강도 저하의 원인이 되는 이물질의 관리가 중요하다"며 "그러나 우리나라는 지금까지 골재 토분에 대한 용어의 정의도 없으며, 시험 방법도 없고 시험 기준도 없다"며 골재 토분 함량 시험방법의 도입 및 시행 의무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골재 품질 개선을 위해 골재채취법에 골재의 용도별 품질기준의 단일안(KS기준과 통합하는 안) 마련, 골재 표준 납품서 도입, 골재 품질담당자 교육 의무화 등이 필요하다고"고 피력했다.

박민용 삼표산업 상무도 골재 품질 관련한 제도 개선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박 상무는 "콘크리트의 원료, 생산, 시공 시 각 단계의 핵심 문제점 개선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며 콘크리트의 원료인 골재의 토분 품질기준, 콘크리트 단위수량 시험방법의 도입 등 관련 제도가 시행되지 않고 있는 문제를 지적했다 .

그러면서 "토분의 시험 방법은 국책 과제를 통해서 이미 국토부에 제안이 돼 있는 상태"라며 "콘크리트 단위수량 시험 방법의 경우 건설공사품질관리 업무지침에 예고고시 된지 1년 반이 지난 상황인데 아직도 그대로 머물러 있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이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이와 함께 순환골재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송태협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본부장은 '순환골재의 품질인증 및 관리방안'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순환골재에 대한 관리 강화와 더불어 순환골재가 잘 활용 될 수 있도록 사용 제한 규제 완화에 관한 정책 제도에 변화가 있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문형재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기술연구기획 팀장(한국건설기술교류회 회장)은 "현장에서 레미콘 품질관리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도 "골재 수급방안 및 레미콘 품질방안이 마련된다면 기준과 지침을 잘 적용하고 품질관리에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인재 국토교통부 건설산업과장은 건설안전 강화를 위해 토분 함유량을 줄이는 문제에 적극 공감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히고 "단위수량, 건설비용 문제, 인증제 활성화에 대해서도 관련 정부부처 및 업계와의 논의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시행 및 방안 마련이 될 수 있도록 검토를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골재산업연구원이 주관하고 한국건축시공학회에서 주최하는 건축시공품질포럼은 건설 관련 연구단체 및 학계, 산업계, 정부 부처가 참여해 건설시공 품질 향상을 위한 정보를 교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