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어린이날 맞아 그룹홈 아동 초청 현장체험 진행
서부발전, 어린이날 맞아 그룹홈 아동 초청 현장체험 진행
  • 이헌규 기자
  • 승인 2024.05.02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발전은 2일 충남 태안 천리포수목원에서 공동생활가정(그룹홈) 아동 14명을 초청해 현장체험 학습을 진행했다. 현장체험 학습 후 왼쪽부터 문보현 서부발전 동반상생실장과 송옥희 희망터전 원장, 김배자 예꿈그룹홈 원장, 이양희 서부발전 사회공헌부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서부발전은 2일 충남 태안 천리포수목원에서 공동생활가정(그룹홈) 아동 14명을 초청해 현장체험 학습을 진행했다. 현장체험 학습 후 왼쪽부터 문보현 서부발전 동반상생실장과 송옥희 희망터전 원장, 김배자 예꿈그룹홈 원장, 이양희 서부발전 사회공헌부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한국서부발전이 어린이날을 앞두고 도움이 필요한 지역 꿈나무들을 위해 맞춤형 지원 활동에 나섰다.

서부발전은 2일 충남 태안 천리포수목원에서 공동생활가정(그룹홈) 아동 14명을 초청해 현장체험 학습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서부발전은 현장체험 학습에 앞서 희망터전, 봄언덕, 예꿈그룹홈 등 태안지역 공동생활가정 세 곳에 연간 운영비를 전달했다. 운영비는 그룹홈 거주 아동의 식사, 건강검진과 심리상담 등 정서 회복에 사용된다. 그룹홈은 부모의 역할 부재로 보호가 절실한 아동에게 가정과 비슷한 환경을 제공하는 아동복지시설이다.

서부발전은 지역 보육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5월 첫째 주를 아동·청소년 집중지원 주간으로 정했다. 경영난을 겪고 있는 태안사랑어린이집에 태양광 발전기 설치비용을 전달하고,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지역사회 민·관·공이 공동 개최하는 ‘태안 어린이·청소년 축제’도 지원한다. 이번 축제는 ‘청소년 끼페스티벌’과 초대가수 공연 등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로 구성됐다.

이어 둘째 주는 독거노인·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셋째주는 장애인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키로 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기념일이 많은 5월을 지역사회 취약계층 집중지원의 달로 지정하고 소외되는 이웃이 없도록 아동, 청소년 독거노인, 소상공인, 장애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