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안전관리원, 올해 스마트 안전장비 지원 대상 50개소 선정
국토안전관리원, 올해 스마트 안전장비 지원 대상 50개소 선정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4.04.30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부터 순차 지원
▲건설현장에 지능형 CCTV를 설치하는 모습
▲건설현장에 지능형 CCTV를 설치하는 모습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국토안전관리원은 2024년 스마트 안전장비 지원 대상 건설현장 50곳을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스마트 안전장비 지원 사업은 안전관리가 취약한 중 소규모 건설현장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능형 CCTV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제작한 안전장비를 무상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1년 영남권의 건설 현장 12개소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시작한지 4년째인 올해는 누적 지원 현장을 전국 130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새로 지원하기로 확정된 현장은 지역본부별로 영남이 14개소, 수도권·충청·강원·호남 등 나머지 지역본부가 각각 9개소다.

공모를 통해 지원을 신청한 90개 현장 중 50개소를 우선지원 대상으로 결정하고 나머지 40개소는 예비지원 대상으로 분류했다. 우선지원 대상 현장에 대해서는 6월부터 순차적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며, 우선지원 대상이 지원받기를 포기하거나 기존 지원 현장의 공사가 완료되면 해당 장비를 예비지원 대상으로 이전해 지원하게 된다.

김일환 원장은 “중·소규모 건설현장의 안전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스마트 안전장비 지원 사업의 효율적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