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신기술의 날, 25일 ‘건설교통신기술의 날’로 확대 개최
건설신기술의 날, 25일 ‘건설교통신기술의 날’로 확대 개최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4.04.24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교통 기술발전 유공자 시상
신기술 개발·활용 촉진 위한 제도 개선도 추진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올해부터 '건설신기술의 날'이 교통신기술까지 포함해 '건설교통신기술의 날'로 확대 개최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건설교통신기술협회는 오는 25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제22회 건설교통신기술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국토부는 건설기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자의 자긍심 고취와 사기진작을 위해 2003년부터 매년 건설신기술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올해는 교통신기술 부문까지 포함해 건설·교통기술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19명과 건설교통신기술 슬로건 공모전 당선자 1명에게 장관 표창 등을 수여한다. 기념식에는 건설교통신기술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한다.

지금까지 개발된 건설교통신기술은 총 1041개로 이 중 건설 분야가 981개, 교통 분야가 60개다. 다양한 건설현장에서 5만9000여 건이 적용됐다.

국토부는 앞서 지난 9일부터 오는 28일까지 신기술 개발과 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신기술의 평가기준 및 평가절차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마련해 행정예고했다.

개정안은 신기술 지정 신청시 시공실적은 1차 심사 통과 후 2차 심사 전까지 제출하도록 해 개발자 부담을 완화한다. 기존에는 신기술 개발자가 신기술 지정을 신청할 떄는 시공실적을 포함한 모든 서류를 제출해야 했다.

아울러 신기술을 활용하는 공공기관이 필요한 신기술을 공모해 지정하는 '공모형 신기술' 제도도 도입한다. 공모형 신기술로 지정되면 관련 발주청 기술마켓의 등록 심사를 면제하고 시험시공 지원사업 대상 기술로 선정하는 인센티브를 부여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디지털·자동화기술 등이 접목된 스마트 신기술을 적극 육성하고 신기술 개발 및 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제도 개선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