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A, 터널 내 탈선에도 안전 대처"…국토부, 비상대응훈련 실시
"GTX-A, 터널 내 탈선에도 안전 대처"…국토부, 비상대응훈련 실시
  • 박상민 기자
  • 승인 2024.04.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TX-A 터널 내 비상 대응훈련 모습
▲GTX-A 터널 내 비상 대응훈련 모습

(건설타임즈) 박상민 기자= 국토교통부는 18일 새벽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성남역 인근 터널에서 열차 탈선사고를 가정한 유관기관 합동 비상대응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훈련에는 국토교통부, GTX-A운영, 한국철도공사, SR, SG레일, 분당소방서, 철도특별사법경찰대, 한국교통안전공단 및 국민참여단 20명 등이 참여했다. 

이번 2차 훈련은 열차 테러에 대비한 지난 20일 1차 훈련에서 ‘승객 구조 및 대피 과정’을 집중 점검했으며, 탈선 차량 및 파손된 시설의 복구를 위한 실무역량 강화에 초점을 두고 진행했다.

탈선된 차량을 레일 위로 들어 올리기 위한 장비 이동(지제역→성남역)과 레일·선로전환기·전차선 등 파손(가정)된 시설 복구 과정 등을 훈련했으며,  철도안전감독관, 교통안전공단 검사관은 훈련열차와 터널입구 및 승강장 피난구역 등 주요 훈련 위치에서 훈련 진행 상황을 매뉴얼 대로 하고 있는지 등 모니터링했다. 국민참여단도 대피 시 문제점이 있는지 등을 확인했다.

윤진환 철도국장은 “GTX가 대심도 터널로 연결된 구간에서 운행되는 만큼 국민들의 안전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크다”면서 "앞으로도 발생 가능한 다양한 사고상황에 대비한 훈련을 정기적으로 실시해 비상대응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