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화학물질 배출량 6만여톤…전년 比 6.4% 감소
2022년 화학물질 배출량 6만여톤…전년 比 6.4% 감소
  • 김유현 기자
  • 승인 2024.04.1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화학물질 배출량 조사 결과…경기·충남·울산 순 배출량 커

(건설타임즈) 김유현 기자= 환경부는 2022년도 화학물질 배출량을 조사한 결과 3832개 업체에서 234종 화학물질 6만1035톤이 대기(6만808톤) 및 수계(227톤)로 배출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전년(2021년) 배출량 대비 4177톤(6.4%)이 감소한 것이며, 특히 ▲고무 및 플라스틱 제조업(1.7톤 감소) ▲종이(펄프) 및 종이제품 제조업(1.2톤 감소)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 제조업(1톤 감소) 순으로 감소 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화학물질 배출량은 경기, 충남, 울산 등 3곳 광역지자체(시도)가 각각 28.9%, 17.6%, 11.7%를 기록해 전국 배출량의 58%를 차지했다.

단위(1㎢) 면적 대비 배출량이 가장 높은 시도는 울산으로 1㎢ 당 6.7t톤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대구(2.4톤/1㎢), 부산(1.9톤/1㎢) 순으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지역별 배출량 차이에 대해 지역별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수와 규모 차이에 의한 것으로 판단했다.

화학물질 종류별로는 ▲톨루엔(16.6%) ▲아세트산 에틸(15.5%) ▲자일렌(15.5%) 순으로 배출됐으며, 이들 3개 물질이 전체 배출량의 48%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화학물질안전원 ‘화학물질 배출·이동량 정보공개 홈페이지’에 16일부터 상세 자료가 공개된다. 업종별, 지역별, 업체별 배출량 등의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

한편 환경부는 기업 자발적인 화학물질 배출 저감을 이끌기 위해 2020년부터 벤젠 등 9종 유해화학물질을 대상으로 ‘화학물질 배출저감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들 9종 물질을 연간 1톤 이상 배출하는 종업원 30인 이상 사업장은 배출저감계획서를 화학물질안전원에 제출하고 이를 이행해야 한다.

2022년도에 배출저감계획서를 제출한 281개 업체 배출량을 집계한 결과 9종 화학물질 배출량은 6383톤으로 전년 6817톤 대비 434톤(6.4%) 감소했다. 이들 사업장은 대체물질 사용, 배기장치 포집효율 향상, 방지시설 설치·개선 등으로 화학물질 배출량을 줄인 것으로 파악됐다.

황계영 환경보건국장은 “경제활동 과정에서 화학물질 사용과 배출은 불가피한 측면이 있지만 유해성이 높고 배출량이 많은 물질의 경우 이를 줄여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화학물질 배출저감 제도와 이를 활성화하기 위한 지역별 협의체 활동을 통해 기업이 화학물질 배출을 줄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