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한난과 ‘신재생 기반 열에너지 활용 확대 상생협약' 체결
서부발전, 한난과 ‘신재생 기반 열에너지 활용 확대 상생협약' 체결
  • 이헌규 기자
  • 승인 2024.04.09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김상태 서부발전 발전운영실장, 조용신 휴세스 기술본부장, 윤지현 한국지역난방공사 수원지사장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상태 서부발전 발전운영실장, 조용신 휴세스 기술본부장, 윤지현 한국지역난방공사 수원지사장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한국서부발전은 연료전지 발전 과정에서 활용되지 않고 배출되던 일부 부생열를 활용해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한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서부발전은 9일 경기 수원 휴세스 본사에서 집단에너지사업자인 휴세스, 한국지역난방공사와 ‘신재생 기반 열에너지 활용 확대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서부발전 화성 남양 연료전지의 발전 과정에서 나오는 열에너지 가운데 수요 감소로 판매되지 않고 폐기되던 일부 열에너지를 휴세스와 지역난방공사에 공급하는 내용이 골자다. 서부발전 등 참여기관의 수익 창출과 정부 탄소중립 목표 달성, 에너지 효율 향상 등이 목적이다.

설비용량 40MW인 화성 남양 연료전지는 2021년 준공 이후 매년 약 6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320GWh)과 2만 가구가량이 난방용으로 쓸 수 있는 열(18만Gcal)을 생산하고 있다.

서부발전은 이번 협약으로 연간 약 1만6000Gcal의 열에너지를 추가 공급해 같은 기간 2만9400톤가량의 탄소배출 저감효과를 얻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형덕 사장은 “친환경 신재생에너지를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해 수익 창출 기회를 늘리는 동시에 탄소배출을 줄여 정부의 탄소중립 실현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