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우 장관, 12개 중남미 대사와 건설·인프라 협력방안 논의
박상우 장관, 12개 중남미 대사와 건설·인프라 협력방안 논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4.04.0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기업 진출 지원방안 논의
▲박상우 국토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에서 주한 중남미 외교단(GRULAC)이 주관한 간담회에 참석해 한-중남미 간 건설·인프라 분야 협력방안 및 상호 관심사항을 논의했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에서 주한 중남미 외교단(GRULAC)이 주관한 간담회에 참석해 한-중남미 간 건설·인프라 분야 협력방안 및 상호 관심사항을 논의했다.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국토교통부는 박상우 장관이 3일 오후 서울에서 주한 중남미 외교단(GRULAC)이 주관한 간담회에 참석해 한-중남미 간 건설·인프라 분야 협력방안 및 상호 관심사항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면담은 한-중남미 간 건설·인프라 분야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주한 중남미 외교단을 대표한 파나마 대사의 요청으로 마련했으며, 12개국 중남미 대사들이 동석했다.

박 장관은 한국은 중남미 국가 중 최초로 브라질과 1959년 외교관계를 수립 하고, 1971년 우리 기업이 도미니카 정유공장 배관공사로 중남미 건설시장에 진출한 이래, 지난 60여 년 동안 우호 협력의 관계를 유지해 온 것으로 평가했다.

특히 우리 기업이 참여하고 있는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건설사업, 페루의 친체로 신공항 건설 PMO 사업 등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할 것이며, 앞으로 우리 기업의 우수한 인프라 기술이 중남미 주요 프로젝트에 활용될 수 있도록 관심을 당부했다.

박 장관은 "지난달 칠레 공공사업부 장관과 인프라 협력방안을 논의한 데이어, 오늘 이 자리가 한-중남미 간 우호 협력이 강화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면서 "중남미가 신흥시장으로서 공항 건설, 메트로 등 건설·교통 인프라 분야에 우리 기업이 활발히 진출할 수 있도록 중남미 외교단과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