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LH·조달청 퇴직자 재직기업이 공공주택 계약 시 감점
조달청, LH·조달청 퇴직자 재직기업이 공공주택 계약 시 감점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4.04.01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 종합청렴도 향상 대책' 추진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조달청은 공정하고 투명한 일 처리로 국민에게 신뢰받는 중앙조달 기관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2024 종합청렴도 향상 대책’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종합청렴도 향상 대책의 핵심은 공공 조달 모든 과정에 청렴하고 공정한 행정 시스템을 적용해 경제 발전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다.

조달청은 종합청렴도 향상을 위해 ▲반부패·청렴 문화 정착 ▲부패 취약 분야 개선으로 공정·투명성 강화 ▲공정한 조직문화 조성과 소통·공감 분위기 확산 ▲능동적 참여와 청렴 역량 내재화 등을 핵심 정책으로 신뢰받는 조달 행정을 실현할 계획이다. 특히 부패 취약 분야에 대한 공정성과 투명성을 강화하는 데 역점을 뒀다.

먼저 검단신도시 아파트 붕괴 등으로 LH에서 이관되는 공공주택 공사계약 시 LH 퇴직자뿐만 아니라 조달청 퇴직자가 재직하는 업체에 입찰 심사 때 감점 적용한다. 발주기관 공사 감독 경력자를 채용하는 업체를 우대하는 조항을 없애고, LH와 조달청 직원을 입찰 심사 위원에서 배제한다.

입찰 등 각종 조달업무 평가위원이 조달업체와 결탁해 금품수수 등 비리 행위 가능성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평가위원 모니터링단 운영 ▲다양한 분야 전문가를 평가위원으로 확보 ▲불공정 평가 신고센터 운영 ▲설계 공모 심사위원에 대한 로비 방지 제도개선을 추진한다.

또한, 외부에 위탁 조달 물품 품질검사 기관에 대한 청렴 교육 등 관리·감독을 강화한다. 품질보증 물품 심사원에 대해서도 청렴 서약 준수 여부에 대한 모니터링과 교육을 확대한다.

원자재 수급 안정을 위해 비축하는 알루미늄 등 비축물자에 대한 불법 판매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조달사업법 개정을 추진한다.

조달청은 이번 종합청렴도 향상 대책과 함께 각 국 부서장이 솔선해 공정한 인사·평가, 효율적인 업무지시, 직원 존중 등 소통하고 공감하는 건전한 조직문화 정착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번 대책의 실효성 있는 추진을 위해 청장을 중심으로 ‘반부패·청렴 추진 체계’를 상시 운영해 청렴 분위기 조성과 청렴문화 정착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임기근 청장은 “이번 대책이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직원 모두가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