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탄자니아 총리실과 '수도 이전 협력' 본격 추진
행복청, 탄자니아 총리실과 '수도 이전 협력' 본격 추진
  • 한선희 기자
  • 승인 2024.01.29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오른쪽)이 지난 26일 탄자니아 총리실을 방문, 마잘리와 총리와 수도이전 및 도시건설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악수하고 있다.
▲김형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오른쪽)이 지난 26일 탄자니아 총리실을 방문, 마잘리와 총리와 수도이전 및 도시건설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악수하고 있다.

(건설타임즈) 한선희 기자= 행복청은 김형렬 청장이 지난 26일 탄자니아 총리실을 방문해 마잘리와 총리와 수도이전 및 도시건설 협력을 위한 양자면담을 하고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마잘리와 총리는 도도마 신수도 개발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하며 행복청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고, 김 청장은 탄자니아 공무원 초청 연수와 지속적인 정보교류, 소통 채널 운영 등 상호 우의 증진과 공동 발전을 위해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이번 탄자니아 방문은 2022년 10월 마잘리와 총리와 지난해 9월 총리실 사무차관의 행복도시 방문 이후 마잘리와 총리의 초청에 따라 이뤄졌다.

MOU 체결에 앞서 진행된 '한국·탄자니아 수도이전 협력 공동세미나'에서 탄자니아 정부는 도도마 신수도 개발사업 개요와 추진 현황, 향후 계획 등을 자세히 설명했다.

이어 한국 측에서는 LH와 희림종합건축, 코오롱글로벌, 한국철도공사, ESE 등이 탄자니아 신수도에 접목할 수 있는 특화된 사업 분야를 소개하며 도도마 건설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 의지를 전달했다.

특히 희림종합건축은 도도마 신도시 랜드마크 건설과 복합전시관광(MICE) 산업단지 조성 등 본격적인 계약 체결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김 청장은 "세종시 신도시 건설 경험은 탄자니아의 신수도 개발과 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탄자니아 총리와의 면담을 계기로 양국 간 교류를 더 활성화하고 우리 기업이 탄자니아 신수도 개발 사업에 폭넓게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