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교통안전공단, 전기차 제작사·차종별 특별안전점검
국토부·교통안전공단, 전기차 제작사·차종별 특별안전점검
  • 박상민 기자
  • 승인 2023.07.04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벤츠·BMW·테슬라 등 14개사 대상 연말까지 실시

(건설타임즈) 박상민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7월부터 자동차 제작사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전기자동차 특별안전점검을 추진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특별안전점검은 전기차의 화재 대응을 위해 지난 2월부터 민관 합동으로 운영중인 전기차 화재대응 TF에서 논의된 사항이다.

연말까지 이어지는 특별안전점검에는 국산 전기차 제작·판매사를 비롯해, 벤츠·BMW·테슬라 등 국내에서 판매 중인 수입 전기차 제작사 총 14개사가 자발적으로 참여한다.

2011년 이후 판매돼 운행 중이던 전기차 약 50여개 차종에 대해 차량의 외관 및 배터리 상태 등을 점검하고 이상이 있는 경우 수리 안내를 받을 수 있게 하고, 일부 차종의 경우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의 업데이트를 진행하는 등 종합 무상 안전점검을 진행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이날부터 전기차 이용자에게 특별안전점검 관련 세부 내용을 담은 안내톡을 발송할 예정이며, 점검을 원하는 이용자는 제작사별 점검 일정을 확인한 후 해당 차종의 일정에 가까운 차량 서비스센터에 방문해 점검받을 수 있다.

방문자를 대상으로 전기차 이용 가이드라인을 배포해 전기차의 안전한 이용방안을 안내하는 등 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다.

원희룡 장관은 4일 특별안전점검이 진행되고 있는 현장을 찾아 간담회를 갖고 "이번 점검은 전기차에 대한 안전을 선제적으로 확보하는 차원에서 유관기관 및 업계가 모두 합심해 추진하는 것"이라며 "차량의 경우 국민들의 생활에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만큼 안전이 전제돼야 하므로 모든 전기차 이용자들이 이번 기회를 통해 차량을 점검하고 안전하게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