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도림천 AI 홍수예보 시범운영 추진상황 점검
환경부, 도림천 AI 홍수예보 시범운영 추진상황 점검
  • 김유현 기자
  • 승인 2023.06.29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김유현 기자= 환경부는 한화진 장관이 29일 서울 신대방역 인근을 찾아 도시침수 피해 방지를 위한 도림천 인공지능(AI) 홍수예보 시범운영 준비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8일 관악구에는 시간당 140㎜를 초과하는 집중호우가 내려 도림천이 범람하고 인근 도로와 반지하주택 등이 침수되는 피해를 겪었다. 

도림천의 경우 비가 내릴 때 수위가 급격히 변해 돌발 강우 시 관련 지자체에서 침수 위험을 사전에 판단하고 대비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따라 올해 5월 15일부터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는 6시간 예상강우를 활용해 도림천 수위, 하천범람 또는 하수도 역류로 인한 침수범위 등을 예측해 관악구청에 위험정보를 사전에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반지하주택 주민대피, 하천 산책로 출입 통제 여부 결정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환경부는 이번 도림천 시범운영 결과를 반영해 전국단위 인공지능(AI) 예보 플랫폼을 연말까지 조기 구축해 내년 홍수기부터 전국 223개 지점에 본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한화진 장관은 "정부는 인공지능(AI) 홍수예보를 통해 인명피해 발생을 방지하기 위한 최적의 시간(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