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시멘트, '삼척 덕산해수욕장' 반려해변으로…정화 활동 나서
삼표시멘트, '삼척 덕산해수욕장' 반려해변으로…정화 활동 나서
  • 김유현 기자
  • 승인 2023.06.22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표시멘트 CI

(건설타임즈) 김유현 기자= 삼표시멘트가 깨끗하고 안전한 해양공간 조성을 위해 삼척시 근덕면 소재 덕산해수욕장을 반려해변으로 입양해 정화 활동에 동참한다고 22일 밝혔다.

‘반려해변’은 해양수산부와 해양환경공단이 주관하는 민간 참여형 해변 관리 프로그램으로 개인 및 기업, 단체 등이 특정 해변을 입양해 반려동물처럼 가꾸고 돌보는 활동이다.

삼표시멘트는 최근 해양수산부, 해양환경공단 등으로부터 해양쓰레기 문제 해결에 앞장서기 위해 ‘덕산해수욕장’을 반려해변으로 입양 승인 받았다. 이에 따라 다음달 임직원들을 중심으로 삼척시와 함께 덕산해수욕장에서 생활 폐기물을 비롯 폐플라스틱, 유리조각 등 각종 해양 쓰레기 수거 활동을 진행한다. 

삼표시멘트는 이번 반려해변 입양 승인에 따라 보다 더 적극적인 환경보호 활동을 전개하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활동기간은 오는 2025년 6월 1일까지 2년간이다.

또한, 삼척시 향토 기업으로서의 이미지 제고 및 해양환경 보호활동을 통한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동시에 지역주민들과 지속적인 환경운동에 동참해 해양환경에 대한 관심을 높일 계획이다.

이종석 대표이사는 “반려해변 입양이 지역사회 전반으로 확산돼 삼척시와 강원특별자치도의 해양환경을 보호하는데 일조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ESG 실천 프로그램을 발굴하고 실행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