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업계, 환경투자 강화에 정부 지원 호소
시멘트업계, 환경투자 강화에 정부 지원 호소
  • 김유현 기자
  • 승인 2023.06.20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멘트 생산시설 주변 대기환경 정상화 방안' 토론회
막대한 시설투자비 마련 한계…“정부 정책적 지원 절실“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시멘트 생산시설 주변 대기환경 정상화 방안 토론회' 참석자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시멘트 생산시설 주변 대기환경 정상화 방안 토론회' 참석자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건설타임즈) 김유현 기자= 시멘트업계가 대기 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이는 친환경 설비 투자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구했다.

한국시멘트협회는 지난 15일 국회에서 지역 이해 관계자들과 학계, 산업계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멘트 생산시설 주변 대기환경 정상화 방안 토론회'를 개최하고 질소산화물(NOx) 저감을 위한 배출가스 저감장치(SCR) 설치를 위해서는 천문학적인 재원 마련이 필요하다며 정부 차원의 지원책 마련을 호소했다.

토론회에서는 시멘트 생산 과정에 발생하는 질소산화물 저감 장치를 국가가 '핀셋'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오는 7월 1일부터 시멘트 제조업은 미세먼지의 일종인 질소산화물 통합관리 대상 업종에 추가돼 강원과 충북지역 시멘트 공장은 최대 배출기준이 기존 270ppm에서 118~168ppm으로 강화됐다.

정부는 2027년까지 유예기간을 뒀지만, 업체들이 이 기준을 맞추려면 기한 안에 선택적 촉매 환원설비(SCR)를 설치해야 한다.

업계에 따르면 SCR을 설치할 경우 생산라인(킬른) 1기당 수 백억원의 설치비가 필요하다. 시멘트업계는 지난 5년간 환경부문 설비투자에만 약 2조315억원을 투입했는데 SCR 설치 시 운영비가 매년 약 7000억원(가동 중인 킬른 35기×운영비 약 200억원/년 추산 시)이상 추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멘트협회 관계자는 "SCR을 설치하려면 생산라인 하나당 수백억원 설치비가 필요한데 재원 마련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유럽은 적극적으로 지원하는데 한국은 지원이 저리 융자 정도에 그쳐 안타깝다"며 "기업도 적극적으로 노력해야겠지만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이창기 시멘트협회 부회장은 "일본의 시멘트 생산량이 과거 한국보다 훨씬 많았다가 현재는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는데 한국도 일본의 전철을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멘트공장 환경개선을 위해 업계뿐만 아니라 정부와 지역사회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