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글라스, 취약계층 실내환경 개선에 동참
KCC글라스, 취약계층 실내환경 개선에 동참
  • 김유현 기자
  • 승인 2023.06.16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협약…바닥재 기부
▲지난 15일 서울시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열린 '2023년 취약계층 실내환경 개선 업무협약' 체결 후 왼쪽부터 유제철 환경부 차관, 독고진 KCC글라스 상무, 최흥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15일 서울시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열린 '2023년 취약계층 실내환경 개선 업무협약' 체결 후 왼쪽부터 유제철 환경부 차관, 독고진 KCC글라스 상무, 최흥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타임즈) 김유현 기자= KCC글라스가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업무협약을 맺고 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환경성 질환 예방사업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환경성 질환 예방사업은 사회적 취약계층의 건강 보호를 위해 지난 2009년부터 시행하는 환경복지 서비스다. 참여 기업의 전문성과 자원을 활용해 환경 유해인자로부터 안전한 거주 공간을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올해 저소득가구, 결손가구, 장애인가구, 독거노인가구 등 취약계층 1750여 가구를 대상으로 실내 공기질 진단을 진행하는 한편 환경이 열악한 500가구를 선정해 실내환경 개선도 지원할 계획이다.

KCC글라스는 '홈씨씨 인테리어'의 친환경 바닥재인 '숲'을 기부하는 방식으로 이번 사업에 동참한다. 바닥재 '숲'은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 8년 연속 1위와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 13년 연속 1위를 수상한 친환경 바닥재로 환경부 공인 환경마크(환경표지인증)와 한국공기청정협회의 친환경 건축자재 단체표준인증(HB마크) 등 친환경 인증을 취득하면서 제품 안전성도 인정받았다.

KCC글라스 관계자는 "열악한 환경에서 생활하는 취약계층에게 안전한 공간을 제공하는데 보탬이 되고자 뜻깊은 사업에 동참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더불어 사는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업무 협약식에서는 KCC글라스에 대한 환경부 장관 표창 시상도 함께 이뤄졌다. 취약계층을 위한 실내환경 개선에 앞장선 공로와 친환경 제품 보급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