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중소협력사와 노후주택 에너지 절감 '에코드림' 캠페인
포스코건설, 중소협력사와 노후주택 에너지 절감 '에코드림' 캠페인
  • 이헌규 기자
  • 승인 2022.10.31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8일 포스코건설이 구미 장천면에서 노후 주택을 개보수하는 ‘에코드림’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8일 포스코건설이 구미 장천면에서 노후 주택을 개보수하는 ‘에코드림’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포스코건설이 에너지 취약 세대를 대상으로 주거비 부담을 줄이고,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는 에너지 절감형 주거환경 개선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31일 밝혔다.

'에코드림(Eco-Dream)'으로 이름 지은 이번 개선 활동은 포스코건설과 포스코O&M, 포스코A&C, 포스코에너지, 포스코1%나눔재단 등 포스코 그룹사와 이건홀딩스, 경동나비엔 등 중소 협력사 그리고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진행했다.

지난해 인천과 서울 지역 31곳(29가구와 사회복지시설 2곳)를 대상으로 태양광 발전기, 고효율 난방 시스템, 단열 창호 등을 설치한 데 이어, 올해는 전국으로 대상을 확대하고 유니버셜 디자인도 접목한다. 그리고 건물 일체형 태양광 발전과 건물 냉방비를 절감시키는 옥상 방수 페인트, 자외선 차단 차열 페인트 등도 적용해 주거환경개선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28일 경북 구미시 장천면에 30년이 된 노후 주택에 살고 있는 독거 어르신댁에서 실시된 에코드림 주거환경개선 활동은 포스코건설 임직원 외에도 구미시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과 정훈탁 구미소방서장, 소방청 소방대원들이 참가했다. 외풍이 들이치는 창호와 노후 보일러를 교체하고, 벽에 새로운 단열재를 설치했다. 또 낡은 전기배선과 배전판을 교체하고 LED등도 설치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노후 주택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르신들을 돕고 싶다는 여러 주체들이 발벗고 나서 줘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여러 주체들이 힘을 모아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대표적인 활동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